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오사마 빈 라덴 사망
“빈 라덴 급습 과정서 막내아들 탈출한 듯”
입력 2011.05.11 (06:15) 수정 2011.05.11 (07:00) 국제
미국 해군 특수부대가 오사마 빈 라덴의 은신처를 급습하던 과정에서 빈 라덴의 막내아들인 19살 함자 빈 라덴이 탈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ABC 방송과 CBS 방송 등이 파키스탄 경찰의 주장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현재 파키스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빈 라덴의 부인들은 미군의 급습 이후 빈 라덴의 아들 1명의 행방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빈 라덴의 가족을 조사하고 있는 파키스탄 당국도 빈 라덴의 은신처에서 누군가 사라진 것 같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있다고 ABC 방송은 전했습니다.

미 정부는 그러나 특수부대원들이 급습 현장에서 철수할 당시 빈 라덴의 시신 이외에 다른 누구도 데리고 나온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 “빈 라덴 급습 과정서 막내아들 탈출한 듯”
    • 입력 2011-05-11 06:15:59
    • 수정2011-05-11 07:00:34
    국제
미국 해군 특수부대가 오사마 빈 라덴의 은신처를 급습하던 과정에서 빈 라덴의 막내아들인 19살 함자 빈 라덴이 탈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ABC 방송과 CBS 방송 등이 파키스탄 경찰의 주장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현재 파키스탄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빈 라덴의 부인들은 미군의 급습 이후 빈 라덴의 아들 1명의 행방을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빈 라덴의 가족을 조사하고 있는 파키스탄 당국도 빈 라덴의 은신처에서 누군가 사라진 것 같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있다고 ABC 방송은 전했습니다.

미 정부는 그러나 특수부대원들이 급습 현장에서 철수할 당시 빈 라덴의 시신 이외에 다른 누구도 데리고 나온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