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저축은행, 금감원의 ‘민원 창구’
입력 2011.05.11 (08: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 부장급 간부가 작성한 다이어리를 토대로, 은행이 조직적으로 불법행위를 해온 정황에 대해 연속 보도해 드리고 있는데요.

금감원 쪽에서 부산저축은행에 수시로 민원을 했다는 내용도 다이어리에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금감원과 부산저축은행의 유착관계,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가 입수한 다이어리에는 지난 2008년 4월쯤 "모 건설회사 금감원 민원건" 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부산 감만동 물건 경매관계 문의. 경락받았으면 함"

부산저축은행이 담보로 가지고 있는 경매 물건을 해당 주택회사가 샀으면 한다는 내용입니다.

금감원 직원이 부산저축은행 부동산 거래에 개입한 것입니다.

<인터뷰> 부산저축은행 관계자 : "(금감원 쪽) 민원이 오면 담당 배정하고 처리하는 거거든요"

"금감원 박모 수석 통화. 계좌 번호를 받아서 입금시켜주기로 함."

부산저축은행에 민원이 제기된 사실을 알게 된 금감원 간부가 민원인 계좌번호까지 알려주며 합의금으로 백만원을 입급하라고 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다이어리에는 2008년 7월과 8월에도 "금감원 민원"이란 메모가 수차례 등장합니다.

금감원 쪽 민원은 주로 전직 금감원 간부가 재직했던 감사실 쪽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결국 금감원 출신의 낙하산 인사관행이 금감원과 저축은행을 이어주는 유착 고리가 되고 있음을 증명합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부산저축은행, 금감원의 ‘민원 창구’
    • 입력 2011-05-11 08:06:41
    뉴스광장
<앵커 멘트>

부산저축은행 부장급 간부가 작성한 다이어리를 토대로, 은행이 조직적으로 불법행위를 해온 정황에 대해 연속 보도해 드리고 있는데요.

금감원 쪽에서 부산저축은행에 수시로 민원을 했다는 내용도 다이어리에 그대로 담겨 있습니다.

금감원과 부산저축은행의 유착관계,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KBS가 입수한 다이어리에는 지난 2008년 4월쯤 "모 건설회사 금감원 민원건" 이라는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부산 감만동 물건 경매관계 문의. 경락받았으면 함"

부산저축은행이 담보로 가지고 있는 경매 물건을 해당 주택회사가 샀으면 한다는 내용입니다.

금감원 직원이 부산저축은행 부동산 거래에 개입한 것입니다.

<인터뷰> 부산저축은행 관계자 : "(금감원 쪽) 민원이 오면 담당 배정하고 처리하는 거거든요"

"금감원 박모 수석 통화. 계좌 번호를 받아서 입금시켜주기로 함."

부산저축은행에 민원이 제기된 사실을 알게 된 금감원 간부가 민원인 계좌번호까지 알려주며 합의금으로 백만원을 입급하라고 했다는 내용도 있습니다.

다이어리에는 2008년 7월과 8월에도 "금감원 민원"이란 메모가 수차례 등장합니다.

금감원 쪽 민원은 주로 전직 금감원 간부가 재직했던 감사실 쪽을 통해 이뤄졌습니다.

결국 금감원 출신의 낙하산 인사관행이 금감원과 저축은행을 이어주는 유착 고리가 되고 있음을 증명합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