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레일, ‘KTX-산천’ 첫 리콜 요청
입력 2011.05.11 (22:10) 수정 2011.05.11 (22: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까지 연달아 나흘째 KTX가 멈춰서는 소동이 벌어지면서 승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일이 이렇게 되자 한국 코레일이 KTX-산천에 대한 리콜을 요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월 광명역 근처 터널에서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탈선 사고.

김천구미역 근처를 달리던 중 기관고장.

단 며칠이 멀다 하고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고로 KTX 고객들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태윤(인천시 부평구) : "열차가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작은 사고인데 이게 크게 날 수 있잖아요.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지요."

이런 가운데 지난 7일에는 운전에 앞서 이뤄진 사전 검수 과정에서 KTX-산천의 기관차량 모터감속기를 떠받치는 고정대 3곳에서 균열이 발견됐습니다.

2곳의 균열은 눈으로 보일 정도로 커 0.5톤의 모터감속기가 떨어지기 직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대로 운행했을 경우 탈선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것이 코레일 측의 분석입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결함이 발견된 KTX-산천 2호차의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제작사인 현대로템 측에 정밀 재점검을 요구하는 사실상 '리콜'을 요청했습니다.

<녹취> 코레일 관계자 (음성변조) : "제작상 결함이 있었고, 혹시나 더 결함이 있을지 모르니 정밀 점검을 요구한 겁니다."

이에 대해 KTX-산천 제작사인 현대로템은 균열 발생 원인 조사에 나섰지만 중대한 기술적인 결함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코레일, ‘KTX-산천’ 첫 리콜 요청
    • 입력 2011-05-11 22:10:48
    • 수정2011-05-11 22:57:34
    뉴스 9
<앵커 멘트>

어제까지 연달아 나흘째 KTX가 멈춰서는 소동이 벌어지면서 승객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

일이 이렇게 되자 한국 코레일이 KTX-산천에 대한 리콜을 요구하기에 이르렀습니다.

황정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2월 광명역 근처 터널에서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한 탈선 사고.

김천구미역 근처를 달리던 중 기관고장.

단 며칠이 멀다 하고 일어나는 크고 작은 사고로 KTX 고객들의 불안이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김태윤(인천시 부평구) : "열차가 안전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작은 사고인데 이게 크게 날 수 있잖아요.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지요."

이런 가운데 지난 7일에는 운전에 앞서 이뤄진 사전 검수 과정에서 KTX-산천의 기관차량 모터감속기를 떠받치는 고정대 3곳에서 균열이 발견됐습니다.

2곳의 균열은 눈으로 보일 정도로 커 0.5톤의 모터감속기가 떨어지기 직전이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대로 운행했을 경우 탈선 등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다는 것이 코레일 측의 분석입니다.

이에 따라 코레일은 결함이 발견된 KTX-산천 2호차의 운행을 전면 중단하고 제작사인 현대로템 측에 정밀 재점검을 요구하는 사실상 '리콜'을 요청했습니다.

<녹취> 코레일 관계자 (음성변조) : "제작상 결함이 있었고, 혹시나 더 결함이 있을지 모르니 정밀 점검을 요구한 겁니다."

이에 대해 KTX-산천 제작사인 현대로템은 균열 발생 원인 조사에 나섰지만 중대한 기술적인 결함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