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공무원, “날 몰라봐” 호텔 직원 마구 폭행
입력 2011.05.11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감히 네가 나를 몰라봐?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죠?

중국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폭행이 거칠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경호 특파원이 전해온 소식입니다.

<리포트>

호텔 cctv에 녹화된 화면입니다.

건장한 남성 두명이 여직원 한명과 시비가 붙었습니다.

남성 한명이 단단히 화 난 듯 전화기와 컴퓨터 모니터를 집어 여직원을 향해 던집니다.

호텔 로비에 있던 의자도 흉기로 돌변합니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급기야 카운터 안에까지 들어가 발길질을 해댑니다.

무자비한 폭력을 휘두른 이유는 어처구니 없게 자신을 못 알아본다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피해 여직원 : "방을 등록해 달라고 했어요. 저는 누구냐고 물었죠. 손님의 상세한 상황을 등록해야 한다고 했어요."

폭행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 멈췄는데 조사 결과 이들은 이 지역 공무원들이었습니다.

<인터뷰> 지역 주민 : "이 사람은 집법국(사법기관) 공무원이에요. (폭행을 휘두르는 사람이요?) 네."

즉. 사법기관에 근무하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고 신분증 제출을 요구했다는 것이 폭행 이유였던 셈입니다.

일부 분별 없는 공무원의 행동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이번 사건은 중국에서 공무원의 권위주의가 얼마나 팽배해 있는 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예가 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中 공무원, “날 몰라봐” 호텔 직원 마구 폭행
    • 입력 2011-05-11 22:11:00
    뉴스 9
<앵커 멘트>

감히 네가 나를 몰라봐?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죠?

중국에서도 이런 일이 일어났습니다.

폭행이 거칠었습니다.

베이징에서 이경호 특파원이 전해온 소식입니다.

<리포트>

호텔 cctv에 녹화된 화면입니다.

건장한 남성 두명이 여직원 한명과 시비가 붙었습니다.

남성 한명이 단단히 화 난 듯 전화기와 컴퓨터 모니터를 집어 여직원을 향해 던집니다.

호텔 로비에 있던 의자도 흉기로 돌변합니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급기야 카운터 안에까지 들어가 발길질을 해댑니다.

무자비한 폭력을 휘두른 이유는 어처구니 없게 자신을 못 알아본다는 것이었습니다.

<인터뷰>피해 여직원 : "방을 등록해 달라고 했어요. 저는 누구냐고 물었죠. 손님의 상세한 상황을 등록해야 한다고 했어요."

폭행은 경찰이 출동한 뒤에 멈췄는데 조사 결과 이들은 이 지역 공무원들이었습니다.

<인터뷰> 지역 주민 : "이 사람은 집법국(사법기관) 공무원이에요. (폭행을 휘두르는 사람이요?) 네."

즉. 사법기관에 근무하는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고 신분증 제출을 요구했다는 것이 폭행 이유였던 셈입니다.

일부 분별 없는 공무원의 행동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이번 사건은 중국에서 공무원의 권위주의가 얼마나 팽배해 있는 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예가 되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