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끝내주는 ‘끝내기’, 최강자는 누구?
입력 2011.05.11 (22:11) 수정 2011.05.11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공하나에 승부가 갈리는 극적인 끝내기 안타가 요즘 프로야구 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끝내기 안타를 치는 끝내주는 사나이들은 누구일까요?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막아야만 하는 자와 끝내야만 하는 자, 마지막 공 하나에 희비가 엇갈립니다.



지난달 6일 한화의 이대수부터, 어제 롯데의 황재균까지.



올 시즌 끝내기 안타는 모두 6번이 나왔습니다.



황재균은 두번이나 이름을 올리며 끝내주는 사나이로 등극했습니다.



못치면 거센 눈총을 받는 상황, 적극적으로 치는 타자가 역시 끝내주는 사나이가 됩니다.



<인터뷰>황재균 (롯데) : "왠지 타석에 들어서기전부터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현수 (두산) : "초구부터 치자. 쳐서 죽는 게 덜 억울하다고 생각했어요."



끝내기의 순간 가장 좋아하는 동료는 패전 위기에서 벗어난 투수입니다.



가장 씁쓸해하는 상대도 끝내기 안타를 맞은 투수입니다.



끝내기 안타는 곧 팀의 상승세로 이어질 것 같지만 현실은 반드시 그렇지 않습니다.



올 시즌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팀은 다음 경기에서 모두 패하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비때문에 오늘 경기가 취소된 롯데가 내일 이 저주를 피해갈 수 있을 지도 관심삽니다.



공 하나에 울고 웃는 끝내기 안타의 묘미, 이 극적인 순간들은 팬들의 환호를 커지게 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 끝내주는 ‘끝내기’, 최강자는 누구?
    • 입력 2011-05-11 22:11:05
    • 수정2011-05-11 22:11:22
    뉴스 9
<앵커 멘트>



공하나에 승부가 갈리는 극적인 끝내기 안타가 요즘 프로야구 팬들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끝내기 안타를 치는 끝내주는 사나이들은 누구일까요?



정현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막아야만 하는 자와 끝내야만 하는 자, 마지막 공 하나에 희비가 엇갈립니다.



지난달 6일 한화의 이대수부터, 어제 롯데의 황재균까지.



올 시즌 끝내기 안타는 모두 6번이 나왔습니다.



황재균은 두번이나 이름을 올리며 끝내주는 사나이로 등극했습니다.



못치면 거센 눈총을 받는 상황, 적극적으로 치는 타자가 역시 끝내주는 사나이가 됩니다.



<인터뷰>황재균 (롯데) : "왠지 타석에 들어서기전부터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인터뷰> 김현수 (두산) : "초구부터 치자. 쳐서 죽는 게 덜 억울하다고 생각했어요."



끝내기의 순간 가장 좋아하는 동료는 패전 위기에서 벗어난 투수입니다.



가장 씁쓸해하는 상대도 끝내기 안타를 맞은 투수입니다.



끝내기 안타는 곧 팀의 상승세로 이어질 것 같지만 현실은 반드시 그렇지 않습니다.



올 시즌 끝내기 안타로 승리한 팀은 다음 경기에서 모두 패하는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습니다.



비때문에 오늘 경기가 취소된 롯데가 내일 이 저주를 피해갈 수 있을 지도 관심삽니다.



공 하나에 울고 웃는 끝내기 안타의 묘미, 이 극적인 순간들은 팬들의 환호를 커지게 합니다.



KBS 뉴스 정현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