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LH, 진주로 일괄 이전…전주엔 국민연금공단
입력 2011.05.13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경남과 전북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였던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본사가 경남 진주로 일괄 이전됩니다.

대신 전북 전주에는 국민연금공단이 옮겨갑니다.

보도에 김원장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초 주공은 진주로, 토공은 전주로 갈 계획이였습니다.

하지만 토지주택공사, LH로 통합되면서 어디로 이전될 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정부는 오늘 LH는 경남 진주 혁신도시로 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분산 배치될 경우 LH의 경영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녹취> 정창수(국토부 차관) : "분산 배치될 경우 효율적 의사결정과 부서간 소통을 저해하여 경영비효율을 초래하는 등 LH 통합 취지에 부합하지 않고..."

그동안 진주는 LH 본사의 일괄 이전을, 전주는 진주와 전주에 나눠 이전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 왔습니다.

정부는 대신 전주에는 당초 진주로 이전하기로 한 국민연금공단을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이번 결정으로 진주에는 LH 본사 직원 1400여 명이, 전주에는 국민연금공단 본사 직원 500여 명이 이동하게 됩니다.

정부는 국민연금공단 이전으로도 부족한 세수는 향후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보완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LH의 이전 지역이 결정되면서, 115개 주요 공기업의 이전 지역이 모두 확정됐습니다.

이들 공기업들은 내년 말까지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 LH, 진주로 일괄 이전…전주엔 국민연금공단
    • 입력 2011-05-13 22:11:14
    뉴스 9
<앵커 멘트>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경남과 전북이 치열한 유치전을 벌였던 한국토지주택공사, LH의 본사가 경남 진주로 일괄 이전됩니다.

대신 전북 전주에는 국민연금공단이 옮겨갑니다.

보도에 김원장 기자입니다.

<리포트>

당초 주공은 진주로, 토공은 전주로 갈 계획이였습니다.

하지만 토지주택공사, LH로 통합되면서 어디로 이전될 지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올랐습니다.

정부는 오늘 LH는 경남 진주 혁신도시로 이전한다고 밝혔습니다.

분산 배치될 경우 LH의 경영 효율성이 크게 떨어진다는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녹취> 정창수(국토부 차관) : "분산 배치될 경우 효율적 의사결정과 부서간 소통을 저해하여 경영비효율을 초래하는 등 LH 통합 취지에 부합하지 않고..."

그동안 진주는 LH 본사의 일괄 이전을, 전주는 진주와 전주에 나눠 이전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해 왔습니다.

정부는 대신 전주에는 당초 진주로 이전하기로 한 국민연금공단을 배치하기로 했습니다.

정부의 이번 결정으로 진주에는 LH 본사 직원 1400여 명이, 전주에는 국민연금공단 본사 직원 500여 명이 이동하게 됩니다.

정부는 국민연금공단 이전으로도 부족한 세수는 향후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보완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LH의 이전 지역이 결정되면서, 115개 주요 공기업의 이전 지역이 모두 확정됐습니다.

이들 공기업들은 내년 말까지 전국 10개 혁신도시로 이전하게 됩니다.

KBS 뉴스 김원장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