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단독] 北, 경제난 속 중국 의존 갈수록 심화
입력 2011.05.13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경제가 중국에 의존한다곤 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KBS가 단독 입수한 영상을 함께 보시죠.

소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북한 신의주와 맞닿은 중국 단둥 세관 앞.

북한으로 들어가려는 화물 트럭들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승합차에서 내리는 사람은 자기 몸 보다 더 큰 보따리들을 몇 개씩 내려 놓습니다.

세관 옆 가게는 아예 한글로, 쌀과 옥수수, 농산물을 취급한다는 간판을 내걸었습니다.

<녹취>탈북자(음성변조) : "지금 현재 중국산 물품이나 식량들이 한 80%를 차지한다고 봐야죠."

국경 근처 북한 창고에는 철광석 등 광물 자원이 쌓여 있습니다.

식량을 수입하는 대신 광물 자원을 중국으로 내보내는 것입니다.

신의주에서 가장 큰 시장.

'강성대국을 향하여'라는 선전 간판이, 벽에 걸린 중국산 여성복과 구두에 가려 간신히 눈에 띕니다.

탈북자들은 속옷부터 판매대의 파라솔까지, 시장에서 거래되는 공산품의 대부분이 중국산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탈북자(음성변조) : "속옷까지, 팬티부터 러닝셔츠까지 다 중국산을 입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올 1분기 북중 교역액은 9억 7천만 달러.

경제난 속 남북교역도 막히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북중교역액이 배로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 [단독] 北, 경제난 속 중국 의존 갈수록 심화
    • 입력 2011-05-13 22:11:19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 경제가 중국에 의존한다곤 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KBS가 단독 입수한 영상을 함께 보시죠.

소현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달 북한 신의주와 맞닿은 중국 단둥 세관 앞.

북한으로 들어가려는 화물 트럭들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승합차에서 내리는 사람은 자기 몸 보다 더 큰 보따리들을 몇 개씩 내려 놓습니다.

세관 옆 가게는 아예 한글로, 쌀과 옥수수, 농산물을 취급한다는 간판을 내걸었습니다.

<녹취>탈북자(음성변조) : "지금 현재 중국산 물품이나 식량들이 한 80%를 차지한다고 봐야죠."

국경 근처 북한 창고에는 철광석 등 광물 자원이 쌓여 있습니다.

식량을 수입하는 대신 광물 자원을 중국으로 내보내는 것입니다.

신의주에서 가장 큰 시장.

'강성대국을 향하여'라는 선전 간판이, 벽에 걸린 중국산 여성복과 구두에 가려 간신히 눈에 띕니다.

탈북자들은 속옷부터 판매대의 파라솔까지, 시장에서 거래되는 공산품의 대부분이 중국산이라고 말합니다.

<녹취> 탈북자(음성변조) : "속옷까지, 팬티부터 러닝셔츠까지 다 중국산을 입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올 1분기 북중 교역액은 9억 7천만 달러.

경제난 속 남북교역도 막히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북중교역액이 배로 늘어나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소현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