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탈린, 미국 극비문서 보고 남침 승인”
입력 2011.05.18 (06: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이 한국전 발발과 관련한 뒷얘기를 저서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소련의 스탈린이 남침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선데는 당시 스파이 활동을 통해 확보한 미국측 비밀문서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49년 6월 모스크바에서 공산권의 두지도자 스탈린과 마오쩌둥이 김일성이 요청한 남침계획을 논의합니다.

당시 두 사람은 남침시 미국의 개입가능성을 들어 남침계획에 반대합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50년 4월 스탈린은 모스크바를 찾은 김일성에게 남침을 승인하게 됩니다.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은 최근 출판된 저서 '중국에 관해'에서 당시 스탈린이 트루먼 행정부의 극비문서를 보고 입장을 바꿨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문서에는 미국이 한국을 방어선에서 제외한다는 것이 명시돼 있었는데 이 문서가 극비로 취급돼 소련당국이 더욱 신뢰했다는 것입니다.

키신저 전 장관은 또 한반도가 공산화될 경우 해양진출을 노리는 소련에 지정학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스탈린은 판단했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스탈린은 남침계획을 승인하면서도 모든 도움은 중국에 요청하라며 부담은 중국측에 떠넘기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최규식입니다.
  • “스탈린, 미국 극비문서 보고 남침 승인”
    • 입력 2011-05-18 06:42:4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이 한국전 발발과 관련한 뒷얘기를 저서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소련의 스탈린이 남침반대에서 찬성으로 돌아선데는 당시 스파이 활동을 통해 확보한 미국측 비밀문서가 중요한 역할을 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 최규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49년 6월 모스크바에서 공산권의 두지도자 스탈린과 마오쩌둥이 김일성이 요청한 남침계획을 논의합니다.

당시 두 사람은 남침시 미국의 개입가능성을 들어 남침계획에 반대합니다.

그러나 이듬해인 1950년 4월 스탈린은 모스크바를 찾은 김일성에게 남침을 승인하게 됩니다.

키신저 전 미 국무장관은 최근 출판된 저서 '중국에 관해'에서 당시 스탈린이 트루먼 행정부의 극비문서를 보고 입장을 바꿨다고 분석했습니다.

이 문서에는 미국이 한국을 방어선에서 제외한다는 것이 명시돼 있었는데 이 문서가 극비로 취급돼 소련당국이 더욱 신뢰했다는 것입니다.

키신저 전 장관은 또 한반도가 공산화될 경우 해양진출을 노리는 소련에 지정학적 이익을 가져다 줄 것으로 스탈린은 판단했다고 분석했습니다.

하지만 스탈린은 남침계획을 승인하면서도 모든 도움은 중국에 요청하라며 부담은 중국측에 떠넘기려 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