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매기 군단, 선두 SK 제압 ‘3연승’
입력 2011.05.18 (07:02) 수정 2011.05.18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 롯데가 타선의 결정적인 홈런 두 개로 선두를 질주하던 SK를 침몰시켰습니다.

박종윤과 홍성흔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상승세를 이끌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회는 일찍 찾아왔습니다.

2회 1대 0으로 앞선 2사 만루 상황.

박종윤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았습니다.

박종윤은 시즌 1호를 호쾌한 만루 홈런으로 장식했습니다.

3회에는 홍성흔이 두 점 홈런을 쏘아올렸습니다.

지난해 이대호와 함께 치열한 홈런 경쟁을 펼쳤던 홍성흔.

뒤늦게 시즌 1호 홈런을 신고하면서 홈런포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박종윤과 홍성흔의 결정적인 두 방으로 롯데는 결국 SK를 제압하고 3연승 신바람을 냈습니다.

<인터뷰>박종윤(롯데) : "최근 타자들이 집중해서 이겨보자라고 마음 먹었는데 잘된 것 같아서 기분 좋습니다."

기아 에이스 윤석민은 삼진쇼를 펼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1회 엘지의 첫 타자 이대형을 시작으로 2회 박용택까지 네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습니다.

윤석민은 6이닝 동안 안타를 단 두 개만 허용하고 삼진 10개를 잡고 무실점 호투했습니다.

기아는 신종길의 장외 홈런을 비롯해 타선도 힘을 보태 엘지를 11대 0으로 이겼습니다.

두산은 한화를, 삼성은 넥센을 각각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갈매기 군단, 선두 SK 제압 ‘3연승’
    • 입력 2011-05-18 07:02:59
    • 수정2011-05-18 07:57: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프로야구 롯데가 타선의 결정적인 홈런 두 개로 선두를 질주하던 SK를 침몰시켰습니다.

박종윤과 홍성흔이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 상승세를 이끌었습니다.

박주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기회는 일찍 찾아왔습니다.

2회 1대 0으로 앞선 2사 만루 상황.

박종윤의 방망이가 힘차게 돌았습니다.

박종윤은 시즌 1호를 호쾌한 만루 홈런으로 장식했습니다.

3회에는 홍성흔이 두 점 홈런을 쏘아올렸습니다.

지난해 이대호와 함께 치열한 홈런 경쟁을 펼쳤던 홍성흔.

뒤늦게 시즌 1호 홈런을 신고하면서 홈런포에 시동을 걸었습니다.

박종윤과 홍성흔의 결정적인 두 방으로 롯데는 결국 SK를 제압하고 3연승 신바람을 냈습니다.

<인터뷰>박종윤(롯데) : "최근 타자들이 집중해서 이겨보자라고 마음 먹었는데 잘된 것 같아서 기분 좋습니다."

기아 에이스 윤석민은 삼진쇼를 펼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습니다.

1회 엘지의 첫 타자 이대형을 시작으로 2회 박용택까지 네 타자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웠습니다.

윤석민은 6이닝 동안 안타를 단 두 개만 허용하고 삼진 10개를 잡고 무실점 호투했습니다.

기아는 신종길의 장외 홈런을 비롯해 타선도 힘을 보태 엘지를 11대 0으로 이겼습니다.

두산은 한화를, 삼성은 넥센을 각각 물리쳤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