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독물질, 안전대책 없이 마구 묻었다”
입력 2011.05.22 (21:4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의혹을 세상에 처음 공개한 하우스 씨는 연일 충격적인 증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안전대책 없이 고엽제를 마구잡이로 묻었다고 실토했습니다.

하우스 씨를 직접 만난 최규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 주한미군 하우스씨가 고엽제 등 유독물질을 묻었다고 밝힌 경북 칠곡의 캠프 캐롤의 헬기장입니다.

당시 미8군 산하 802 전투공병대대 소속 중장비병었던 하우스씨는 개천과 가까운 헬기장 안쪽에 축구장 규모의 구덩이를 팠다고 했습니다.

<인터뷰>하우스(전 주한미군)

하지만 드럼통들을 넣고 흙으로 덮은 것이 전부였습니다.

<인터뷰>하우스 (전 주한미군)

중장비로 지면을 다질때 땅속에선 드럼통이 터지는 것이 느껴졌다고 합니다.

이듬해인 79년 봄 드럼통들을 묻은 매립지 아래쪽에선 풀 한자락도 볼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고엽제 후유증으로 건강이 악화된 하우스씨는 죽기전에 모든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인터뷰> 하우스(전 주한미군)

전혀 안전대책 없이 매립 작업이 이뤄졌다는 증언까지 나온 만큼 무엇보다 철저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 “유독물질, 안전대책 없이 마구 묻었다”
    • 입력 2011-05-22 21:43:03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의혹을 세상에 처음 공개한 하우스 씨는 연일 충격적인 증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안전대책 없이 고엽제를 마구잡이로 묻었다고 실토했습니다.

하우스 씨를 직접 만난 최규식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 주한미군 하우스씨가 고엽제 등 유독물질을 묻었다고 밝힌 경북 칠곡의 캠프 캐롤의 헬기장입니다.

당시 미8군 산하 802 전투공병대대 소속 중장비병었던 하우스씨는 개천과 가까운 헬기장 안쪽에 축구장 규모의 구덩이를 팠다고 했습니다.

<인터뷰>하우스(전 주한미군)

하지만 드럼통들을 넣고 흙으로 덮은 것이 전부였습니다.

<인터뷰>하우스 (전 주한미군)

중장비로 지면을 다질때 땅속에선 드럼통이 터지는 것이 느껴졌다고 합니다.

이듬해인 79년 봄 드럼통들을 묻은 매립지 아래쪽에선 풀 한자락도 볼 수 없었다고 했습니다.

고엽제 후유증으로 건강이 악화된 하우스씨는 죽기전에 모든 것을 알리고 싶었다고 했습니다.

<인터뷰> 하우스(전 주한미군)

전혀 안전대책 없이 매립 작업이 이뤄졌다는 증언까지 나온 만큼 무엇보다 철저한 실태조사가 이뤄져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최규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