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한전 노조 ‘후원금 쪼개기’ 수사 착수
입력 2011.05.23 (06:31) 수정 2011.05.23 (06:4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검찰이 한국전력 노조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른바 '쪼개기 수법'으로 10억원이 넘는 돈을 국회의원들에게 후원했다는 혐의입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주 한국전력 노조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회의원들에게 무려 13억여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혐의입니다.

후원금은 노조원들이 10만원씩 내는 이른바 후원금 쪼개기 방식이었습니다.

일부 의원들의 경우 5천만원 이상의 후원금이 입금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원금은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들에게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슷한 내용으로 국회의원 6명이 기소된 청목회 사건의 경우 의원들에게 전달된 후원금이 2억7천만원이었지만 이번은 10억원이 훨씬 넘는 거액입니다.

선관위와 검찰은 이번 한전 노조의 집단 후원이 한전 민영화 정책 저지를 위한 입법 로비와 연계 됐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며 노조의 청탁 여부를 집중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 검찰, 한전 노조 ‘후원금 쪼개기’ 수사 착수
    • 입력 2011-05-23 06:31:38
    • 수정2011-05-23 06:44:0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검찰이 한국전력 노조에 대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른바 '쪼개기 수법'으로 10억원이 넘는 돈을 국회의원들에게 후원했다는 혐의입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주 한국전력 노조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국회의원들에게 무려 13억여원의 후원금을 전달한 혐의입니다.

후원금은 노조원들이 10만원씩 내는 이른바 후원금 쪼개기 방식이었습니다.

일부 의원들의 경우 5천만원 이상의 후원금이 입금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후원금은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와 환경노동위원회 위원들에게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슷한 내용으로 국회의원 6명이 기소된 청목회 사건의 경우 의원들에게 전달된 후원금이 2억7천만원이었지만 이번은 10억원이 훨씬 넘는 거액입니다.

선관위와 검찰은 이번 한전 노조의 집단 후원이 한전 민영화 정책 저지를 위한 입법 로비와 연계 됐을 가능성을 주목하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접근하고 있다며 노조의 청탁 여부를 집중 확인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김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