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2011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차원이 다른 메시 ‘꿈의 무대 주인공’
입력 2011.05.29 (21: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역시 슈퍼스타 메시였습니다.



박지성이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았지만 바르셀로나는 결승골을 포함해 팀을 사실상 지휘한 메시의 힘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4번째 정상에 올랐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꿈의 무대의 주인공은 메시였습니다.



후반 9분 터뜨린 결승골로 메시는 슈퍼 스타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정면에서 때린 한 박자 빠른 왼발 슛에 명 수문장 판데르사르도 속수무책이었습니다.



비야의 쐐기골도 사실상 메시의 돌파에서 시작됐습니다.



결승전 최우수 선수로 뽑히기에 손색이 없었습니다.



<인터뷰>과르디올라(바르셀로나 감독): "메시는 제가 본 선수 가운데 최고 선수입니다. 메시는 차원이 다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메시 봉쇄령을 내렸지만 역부족이었고 2년 전과 똑같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습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2골로 최다 득점 기록과 동률을 이룬 메시.



3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바르셀로나의 통산 4번째 유럽 정상 등극을 자축했습니다.



현역 최고의 선수라는 찬사에 모자람이 없는 메시의 환상적인 플레이에 전 세계 축구팬들도 열광했습니다.



KBS뉴스 권재민입니다.
  • 차원이 다른 메시 ‘꿈의 무대 주인공’
    • 입력 2011-05-29 21:45:44
    뉴스 9
<앵커 멘트>



역시 슈퍼스타 메시였습니다.



박지성이 혼신의 힘을 다해 막았지만 바르셀로나는 결승골을 포함해 팀을 사실상 지휘한 메시의 힘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4번째 정상에 올랐습니다.



권재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꿈의 무대의 주인공은 메시였습니다.



후반 9분 터뜨린 결승골로 메시는 슈퍼 스타의 가치를 다시 한번 입증했습니다.



정면에서 때린 한 박자 빠른 왼발 슛에 명 수문장 판데르사르도 속수무책이었습니다.



비야의 쐐기골도 사실상 메시의 돌파에서 시작됐습니다.



결승전 최우수 선수로 뽑히기에 손색이 없었습니다.



<인터뷰>과르디올라(바르셀로나 감독): "메시는 제가 본 선수 가운데 최고 선수입니다. 메시는 차원이 다릅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메시 봉쇄령을 내렸지만 역부족이었고 2년 전과 똑같이 우승 문턱에서 좌절했습니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 12골로 최다 득점 기록과 동률을 이룬 메시.



3년 연속 챔피언스리그 득점왕에 오르며 바르셀로나의 통산 4번째 유럽 정상 등극을 자축했습니다.



현역 최고의 선수라는 찬사에 모자람이 없는 메시의 환상적인 플레이에 전 세계 축구팬들도 열광했습니다.



KBS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