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생생경제] 달걀값 비상…유류할증료 또 인상
입력 2011.05.30 (07:17) 수정 2011.05.30 (15:5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값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달걀값이 8월까지 초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항공운임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또 오를 전망입니다.

오늘의 생활경제 소식, 이주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걀값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번 달 한 개에 평균 136원이었던 산지 달걀값이 8월에는 최고 150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재 달걀값은 지난해 대비 31% 이상 올른 상태고, 이 예측대로라면 8월에는 49% 이상 상승하게 됩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한 매몰처분과 산란용 닭 감소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항공운임에 부과되는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7~8월에도 인상될 전망입니다.

국토해양부는 4월과 5월 싱가포르 항공유 가격이 1갤런에 평균 316센트로 조사됐다며 유류할증료 등급이 한 단계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주와 유럽, 호주, 중동 등 장거리 노선의 유류할증료가 만 9천원 정도 오를 전망입니다.

오는 9월부터는 야생동물이나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 대해서도 재해복구비가 지원됩니다.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시ㆍ군별로 50ha 이상인 경우고 야생동물 피해는 10ha 이상 피해가 발생했을 때 지원됩니다.

지원내용은 파종대금과 농약대금 등이며 국고에서 각 시ㆍ군에 지원하게 됩니다.

KBS 뉴스 이주형입니다.
  • [생생경제] 달걀값 비상…유류할증료 또 인상
    • 입력 2011-05-30 07:17:53
    • 수정2011-05-30 15:51:4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금값이라는 말이 나오고 있는 달걀값이 8월까지 초강세를 보일 것으로 보입니다.

항공운임에 부과되는 유류할증료가 또 오를 전망입니다.

오늘의 생활경제 소식, 이주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달걀값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이번 달 한 개에 평균 136원이었던 산지 달걀값이 8월에는 최고 150원에 달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습니다.

현재 달걀값은 지난해 대비 31% 이상 올른 상태고, 이 예측대로라면 8월에는 49% 이상 상승하게 됩니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조류인플루엔자로 인한 매몰처분과 산란용 닭 감소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항공운임에 부과되는 국제선 유류할증료가 7~8월에도 인상될 전망입니다.

국토해양부는 4월과 5월 싱가포르 항공유 가격이 1갤런에 평균 316센트로 조사됐다며 유류할증료 등급이 한 단계 올라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주와 유럽, 호주, 중동 등 장거리 노선의 유류할증료가 만 9천원 정도 오를 전망입니다.

오는 9월부터는 야생동물이나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에 대해서도 재해복구비가 지원됩니다.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농작물 피해는 시ㆍ군별로 50ha 이상인 경우고 야생동물 피해는 10ha 이상 피해가 발생했을 때 지원됩니다.

지원내용은 파종대금과 농약대금 등이며 국고에서 각 시ㆍ군에 지원하게 됩니다.

KBS 뉴스 이주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