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힘겨운 5월’ 두산, 한화 꺾고 4연패 탈출
입력 2011.05.30 (08:27) 스포츠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선 유난히 힘겨운 5월을 보내고 있는 두산이 한화를 꺾고 4연패의 늪에서 탈출했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즌 첫 5연패와 7위 추락의 위기. 두산의 절박함은 시작부터 힘을 냈습니다.

한화 투수의 연속 폭투로 선취점을 올린 두산은 4회 이성열의 1타점 적시타로 2대0으로 달아났습니다.

야수들의 실책으로 8회 잠시 역전을 허용했지만, 두산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이어진 8회말, 이번에도 이성열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두산의 재역전을 이끌었습니다.

두산은 이후 더 강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결국 한화를 6대 3으로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인터뷰>이성열(두산): "지금 팀이 분위기가 안 좋은데 저의 안타로 인해서 팀 분위기가 좀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기아는 최단신 김선빈을 앞세워 롯데에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3회 2타점 2루타를 올린 김선빈.

4회에도 2타점을 터트려 팀의 7대 5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선두 SK는 선발 글로버의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삼성을 4대 0으로 이겼습니다.

엘지는 넥센에 일격을 당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 ‘힘겨운 5월’ 두산, 한화 꺾고 4연패 탈출
    • 입력 2011-05-30 08:27:45
    스포츠타임
<앵커 멘트>

프로야구에선 유난히 힘겨운 5월을 보내고 있는 두산이 한화를 꺾고 4연패의 늪에서 탈출했습니다.

박주미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즌 첫 5연패와 7위 추락의 위기. 두산의 절박함은 시작부터 힘을 냈습니다.

한화 투수의 연속 폭투로 선취점을 올린 두산은 4회 이성열의 1타점 적시타로 2대0으로 달아났습니다.

야수들의 실책으로 8회 잠시 역전을 허용했지만, 두산은 이대로 물러서지 않았습니다.

이어진 8회말, 이번에도 이성열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두산의 재역전을 이끌었습니다.

두산은 이후 더 강한 집중력을 발휘하며 결국 한화를 6대 3으로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인터뷰>이성열(두산): "지금 팀이 분위기가 안 좋은데 저의 안타로 인해서 팀 분위기가 좀 좋아졌으면 좋겠어요."

기아는 최단신 김선빈을 앞세워 롯데에 패배를 설욕했습니다.

3회 2타점 2루타를 올린 김선빈.

4회에도 2타점을 터트려 팀의 7대 5 승리를 이끌었습니다.

선두 SK는 선발 글로버의 7이닝 무실점 호투로 삼성을 4대 0으로 이겼습니다.

엘지는 넥센에 일격을 당했습니다.

KBS 뉴스 박주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