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립대학 적립금, 첫 장학금 전환
입력 2011.05.30 (21:48)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정치권에서 '반값 등록금' 이야기까지 나오는 등 비싼 대학 등록금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한 사립대학이 적립금 가운데 상당부분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기로 결정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간 대학 등록금 천만 원 시대.

이 등록금으로 전국 사립대가 모은 적립금은 무려 10조 원에 이릅니다.

이 돈을 학생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사립대 가운데 처음으로 수원대학교가 적립금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기로 했습니다.

수원대의 누적 적립금은 2천9백억 원.

전국 사립대 가운데 4번째로 많습니다.

올해만 적립금 250억 원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고, 앞으로 몇 년 동안 비슷한 규모로 장학기금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우창훈(기획실장) : "실질적으로 학생들에게 등록금 경감의 혜택을 주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비싼 등록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된 학생들이 가장 먼저 반깁니다.

<인터뷰> 심이슬(재학생) : "방학 때 알바하는 친구들도 많은데 공부에 더 집중할 수 있고 좋은 것 같아요."

학부모들은 재단 측의 `의지의 문제'라며 다른 사립대도 적립금 풀기에 나서라고 촉구합니다.

<인터뷰> 안용정(참교육 학부모회) : "등록금을 내려서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해야 학교 경쟁력이 생기는 겁니다."

수원대의 장학기금 적립이 학생들의 어려움보다는 외형 부풀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는 다른 사립대학에도 큰 영향을 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 사립대학 적립금, 첫 장학금 전환
    • 입력 2011-05-30 21:48:49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최근 정치권에서 '반값 등록금' 이야기까지 나오는 등 비싼 대학 등록금을 두고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데요.

한 사립대학이 적립금 가운데 상당부분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기로 결정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이재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연간 대학 등록금 천만 원 시대.

이 등록금으로 전국 사립대가 모은 적립금은 무려 10조 원에 이릅니다.

이 돈을 학생들에게 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자, 사립대 가운데 처음으로 수원대학교가 적립금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기로 했습니다.

수원대의 누적 적립금은 2천9백억 원.

전국 사립대 가운데 4번째로 많습니다.

올해만 적립금 250억 원을 장학기금으로 돌리고, 앞으로 몇 년 동안 비슷한 규모로 장학기금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우창훈(기획실장) : "실질적으로 학생들에게 등록금 경감의 혜택을 주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습니다."

비싼 등록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된 학생들이 가장 먼저 반깁니다.

<인터뷰> 심이슬(재학생) : "방학 때 알바하는 친구들도 많은데 공부에 더 집중할 수 있고 좋은 것 같아요."

학부모들은 재단 측의 `의지의 문제'라며 다른 사립대도 적립금 풀기에 나서라고 촉구합니다.

<인터뷰> 안용정(참교육 학부모회) : "등록금을 내려서 학생들이 공부에 전념해야 학교 경쟁력이 생기는 겁니다."

수원대의 장학기금 적립이 학생들의 어려움보다는 외형 부풀리기에만 몰두하고 있는 다른 사립대학에도 큰 영향을 줄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재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