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일본 동북부 강진
[심층취재] 유럽 각국 ‘원전 진통’…향후 운명은?
입력 2011.06.02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위험하긴 한데 원전이 아니면 어디서 대체 에너지를 구할 것인가?

후쿠시마 원전사태 이후 유럽 각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충형 특파원이 유럽 각국의 원전 정책을 들여다 봤습니다.

<리포트>

지진의 영향으로 일순간에 폭발해 버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그 충격파는 독일에서 원전 반대 시위로 분출됐습니다.

전국에서 사상 최대규모, 25만 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고, 여론에 떼밀린 정부는 결국 2022년까지 모든 원전 폐쇄하겠다며 두 손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메르켈(독일 총리) : "우리는 미래의 전기 에너지가 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고 경제적이기를 바랍니다."

스위스도 2034년까지 원전 폐쇄의 극약 처방을 내렸고, 원전 건설 동결을 선언한 이탈리아는 오는 12일, 국민투표에 들어갑니다.

<인터뷰> 찬다나(시위 시민) : "왜 정부가 (베를루스코니 총리가 사는) 북부 이탈리아 아르코레에는 원전을 짓지 않나요? "

하지만 영국은 원전 포기 움직임이 너무 성급한 정치 결정이라고 비판했고, 러시아도 추가 건설 계획을 유지했습니다.

'원전 왕국'으로 불리는 프랑스는 오히려 원자로를 더 짓는다는 계획.

전체 전력에 원전 의존율이 80%가 넘는 현실 때문입니다.

<인터뷰> 토마 우드레(핵 안전국 대표) : "프랑스의 원자력 발전소는 만족스럽습니다.하지만 사고 위험이 전혀 없다고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무엇보다 아직 원자력을 대체할 무공해 원료가 없는 게 근본 문제입니다.

여기다 원전을 포기하더라도 관련 기업들이 세금을 안 내고 소송을 제기하는 독일처럼 후폭풍도 만만치 않습니다.

나라마다 여론이 분열된 유럽.

원전이 아직 일정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 너도나도 새로운 에너지원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 [심층취재] 유럽 각국 ‘원전 진통’…향후 운명은?
    • 입력 2011-06-02 22:02:14
    뉴스 9
<앵커 멘트>

위험하긴 한데 원전이 아니면 어디서 대체 에너지를 구할 것인가?

후쿠시마 원전사태 이후 유럽 각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이충형 특파원이 유럽 각국의 원전 정책을 들여다 봤습니다.

<리포트>

지진의 영향으로 일순간에 폭발해 버린 일본 후쿠시마 원전.

그 충격파는 독일에서 원전 반대 시위로 분출됐습니다.

전국에서 사상 최대규모, 25만 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고, 여론에 떼밀린 정부는 결국 2022년까지 모든 원전 폐쇄하겠다며 두 손을 들었습니다.

<인터뷰> 메르켈(독일 총리) : "우리는 미래의 전기 에너지가 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고 경제적이기를 바랍니다."

스위스도 2034년까지 원전 폐쇄의 극약 처방을 내렸고, 원전 건설 동결을 선언한 이탈리아는 오는 12일, 국민투표에 들어갑니다.

<인터뷰> 찬다나(시위 시민) : "왜 정부가 (베를루스코니 총리가 사는) 북부 이탈리아 아르코레에는 원전을 짓지 않나요? "

하지만 영국은 원전 포기 움직임이 너무 성급한 정치 결정이라고 비판했고, 러시아도 추가 건설 계획을 유지했습니다.

'원전 왕국'으로 불리는 프랑스는 오히려 원자로를 더 짓는다는 계획.

전체 전력에 원전 의존율이 80%가 넘는 현실 때문입니다.

<인터뷰> 토마 우드레(핵 안전국 대표) : "프랑스의 원자력 발전소는 만족스럽습니다.하지만 사고 위험이 전혀 없다고 보증하지는 않습니다."

무엇보다 아직 원자력을 대체할 무공해 원료가 없는 게 근본 문제입니다.

여기다 원전을 포기하더라도 관련 기업들이 세금을 안 내고 소송을 제기하는 독일처럼 후폭풍도 만만치 않습니다.

나라마다 여론이 분열된 유럽.

원전이 아직 일정 역할을 할 수밖에 없는 현실 속에 너도나도 새로운 에너지원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이충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