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호화 청사 때문?’ 시한부 용인시청
입력 2011.06.02 (22:02) 수정 2011.06.02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핸드볼 코리아리그 2차대회가 내일부터 일주일간 용인에서 펼쳐지는데요.



이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용인시청 여자 핸드볼팀이 해체될 위기에 놓여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습장을 구하지 못한 용인시청 선수들이 골대도 없는 배구단 체육관에서 훈련에 한창입니다.



그러나 이 팀은 해체될 운명에 놓여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심(선수) : "이 팀이 없어지면 우리 어떻게 생활하지, 뭐하지... 다른팀에서 오라는 소리가 있을까... 이런 얘기."



용인시청은 지난해 11월 핸드볼팀을 포함한 12개 운동부를 이달 말까지 해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1600억원이 투입된 호화청사로 인해 부족해진 예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용인시청 : "재정적인 사정이 어려워진 관계로 부득이하게 그런 결정이 났습니다."



시청으로부터의 지원은 거의 끊겼지만 핸드볼팀은 코리아 리그에서 현재 2위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운학(감독) : "어려울 수록 선수들에게 주문하는 것은 성적그래야 이슈가 된다."



최근 핸드볼 발전 재단이 기금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해 용인시청은 핸드볼팀에 한해 올해 말까지 더 존속시킬지 여부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운동부를 해체해 예산 부족을 해결하겠다는 용인시.선수들은 불안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 ‘호화 청사 때문?’ 시한부 용인시청
    • 입력 2011-06-02 22:02:21
    • 수정2011-06-02 22:05:27
    뉴스 9
<앵커 멘트>



핸드볼 코리아리그 2차대회가 내일부터 일주일간 용인에서 펼쳐지는데요.



이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용인시청 여자 핸드볼팀이 해체될 위기에 놓여있어 안타까움을 주고 있습니다.



이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연습장을 구하지 못한 용인시청 선수들이 골대도 없는 배구단 체육관에서 훈련에 한창입니다.



그러나 이 팀은 해체될 운명에 놓여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심(선수) : "이 팀이 없어지면 우리 어떻게 생활하지, 뭐하지... 다른팀에서 오라는 소리가 있을까... 이런 얘기."



용인시청은 지난해 11월 핸드볼팀을 포함한 12개 운동부를 이달 말까지 해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1600억원이 투입된 호화청사로 인해 부족해진 예산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섭니다.



<인터뷰> 용인시청 : "재정적인 사정이 어려워진 관계로 부득이하게 그런 결정이 났습니다."



시청으로부터의 지원은 거의 끊겼지만 핸드볼팀은 코리아 리그에서 현재 2위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운학(감독) : "어려울 수록 선수들에게 주문하는 것은 성적그래야 이슈가 된다."



최근 핸드볼 발전 재단이 기금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해 용인시청은 핸드볼팀에 한해 올해 말까지 더 존속시킬지 여부를 고려하고 있습니다.



운동부를 해체해 예산 부족을 해결하겠다는 용인시.선수들은 불안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