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계 조사, 책 구입은 줄고 복권은 늘고
입력 2011.06.20 (07:29) 수정 2011.06.20 (15:5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식료품을 중심으로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가계의 주머니 사정이 지금 좋지 않습니다.

버는 돈은 그대로인데 식료품비 지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은 여가와 문화활동 비용은 크게 줄였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형서점입니다.

책을 사러온 사람도 있지만 읽고만 가는 이들도 상당숩니다.

<녹취> 조은미(직장인): "식비나 다른데에 지출이 늘다보니까 책은 주로 빌려서..."

<녹취> 백은지(직장인): "책 가격을 내려서 많은 사람들이 책을 봤으면 좋겠는데"

지난 1분기 우리나라 국민의 도서비 지출은 월평균 2만 6천7백 원 이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감소했습니다.

고물가를 주도한 대부분의 식료품은 지출이 는 반면 서적과 캠핑.운동용품, 학원교육비, 시계와 장신구, 가구조명과 장식 관련 씀씀이는 줄었습니다.

대표적인 기호품인 담배의 지출도 4%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난도(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문화 취미 오락 여가 관련 소비가 현저히 줄고 있습니다. 이것은 대체로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안 좋아질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하지만, 이 와중에 지출이 증가한 기호품이 있습니다.

바로 복권입니다.

우리 국민의 복권 지출 비용은 월평균 348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0% 늘었습니다.

팍팍한 주머니 사정에 이른바 대박을 꿈꾸는 심리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 가계 조사, 책 구입은 줄고 복권은 늘고
    • 입력 2011-06-20 07:29:38
    • 수정2011-06-20 15:50:5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식료품을 중심으로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가계의 주머니 사정이 지금 좋지 않습니다.

버는 돈은 그대로인데 식료품비 지출이 크게 늘어나면서 소비자들은 여가와 문화활동 비용은 크게 줄였습니다.

김현경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의 한 대형서점입니다.

책을 사러온 사람도 있지만 읽고만 가는 이들도 상당숩니다.

<녹취> 조은미(직장인): "식비나 다른데에 지출이 늘다보니까 책은 주로 빌려서..."

<녹취> 백은지(직장인): "책 가격을 내려서 많은 사람들이 책을 봤으면 좋겠는데"

지난 1분기 우리나라 국민의 도서비 지출은 월평균 2만 6천7백 원 이었습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감소했습니다.

고물가를 주도한 대부분의 식료품은 지출이 는 반면 서적과 캠핑.운동용품, 학원교육비, 시계와 장신구, 가구조명과 장식 관련 씀씀이는 줄었습니다.

대표적인 기호품인 담배의 지출도 4% 줄었습니다.

<인터뷰> 김난도(서울대 소비자학과 교수): "문화 취미 오락 여가 관련 소비가 현저히 줄고 있습니다. 이것은 대체로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안 좋아질 때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하지만, 이 와중에 지출이 증가한 기호품이 있습니다.

바로 복권입니다.

우리 국민의 복권 지출 비용은 월평균 348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30% 늘었습니다.

팍팍한 주머니 사정에 이른바 대박을 꿈꾸는 심리가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현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