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기에 처한 ‘바다제비’…대책 마련 시급
입력 2011.06.20 (07:5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 세계 바다제비의 70% 이상이 우리나라 남해 무인도에 둥지를 틀고 번식한다는 사실 아십니까?

그런데 최근 들어 이 바다제비들이 위기에 직면했다고 합니다.

어떤 사정인지, 용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절벽으로 둘러싸인 칠발도, 등대만 있는 무인도입니다.

사람 대신 곳곳에 새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암벽에 앉아 있는 홍비둘기, 거의 관찰되지 않는 희귀새입니다.

노랑떼까치와 검은딱새 등 다양한 새들이 여기서 번식하거나 휴식을 취합니다.

이런 새들을 먹이 삼아 멸종위기종인 매가 번식할 정도로 생태계가 건강합니다.

하지만, 칠발도가 중요한 이유는 이런 새들이 아니라 바다제비 때문입니다.

섬 어디서나 풀 밑을 뒤지면 새 둥지 굴이 보입니다.

굴 안에는 바다제비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진(철새연구센터 연구원) : "번식기라서 수컷하고 암컷하고 교미해서 알을 낳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거죠."

칠발도에 둥지만 2만 개, 전 세계 바다제비의 70%가 칠발도와 구글도 같은 남해 무인도에서 번식합니다.

하지만, 칠발도는 더 이상 바다제비의 낙원이 아닙니다.

날개가 쇠무릎 열매에 얽혔습니다.

고통스럽게 바동거리지만 헤어나지 못하고 죽고 맙니다.

이런 쇠무릎이 섬 곳곳에 깔려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경사가 급한데다가 바로 아래 둥지가 있기 때문에 들어가서 제거하기도 어렵습니다.

다른 새들과 달리 활공해서 날아가는 바다제비가 특히 쇠무릎에 잘 걸려 죽습니다.

쇠무릎 씨앗은 사람에 묻어 섬으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람이 가져온 재앙에서 어떻게 바다제비를 보호할 것인지,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용태영입니다.
  • 위기에 처한 ‘바다제비’…대책 마련 시급
    • 입력 2011-06-20 07:52:17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전 세계 바다제비의 70% 이상이 우리나라 남해 무인도에 둥지를 틀고 번식한다는 사실 아십니까?

그런데 최근 들어 이 바다제비들이 위기에 직면했다고 합니다.

어떤 사정인지, 용태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절벽으로 둘러싸인 칠발도, 등대만 있는 무인도입니다.

사람 대신 곳곳에 새들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암벽에 앉아 있는 홍비둘기, 거의 관찰되지 않는 희귀새입니다.

노랑떼까치와 검은딱새 등 다양한 새들이 여기서 번식하거나 휴식을 취합니다.

이런 새들을 먹이 삼아 멸종위기종인 매가 번식할 정도로 생태계가 건강합니다.

하지만, 칠발도가 중요한 이유는 이런 새들이 아니라 바다제비 때문입니다.

섬 어디서나 풀 밑을 뒤지면 새 둥지 굴이 보입니다.

굴 안에는 바다제비가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진(철새연구센터 연구원) : "번식기라서 수컷하고 암컷하고 교미해서 알을 낳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는 거죠."

칠발도에 둥지만 2만 개, 전 세계 바다제비의 70%가 칠발도와 구글도 같은 남해 무인도에서 번식합니다.

하지만, 칠발도는 더 이상 바다제비의 낙원이 아닙니다.

날개가 쇠무릎 열매에 얽혔습니다.

고통스럽게 바동거리지만 헤어나지 못하고 죽고 맙니다.

이런 쇠무릎이 섬 곳곳에 깔려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경사가 급한데다가 바로 아래 둥지가 있기 때문에 들어가서 제거하기도 어렵습니다.

다른 새들과 달리 활공해서 날아가는 바다제비가 특히 쇠무릎에 잘 걸려 죽습니다.

쇠무릎 씨앗은 사람에 묻어 섬으로 옮겨진 것으로 추정됩니다.

사람이 가져온 재앙에서 어떻게 바다제비를 보호할 것인지,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KBS 뉴스 용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