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녹여먹는 불법 발기부전치료제 무더기 유통
입력 2011.07.02 (09:1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필름 형태로 입에 녹여 먹는 새로운 방식의 불법 발기부전치료제품이 식약청에 적발됐습니다.

편리하다는 장점 탓인지 백만 장이 넘게 유통됐습니다.

보도에 최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필름형 구강 청량제를 만드는 식품 제조업소지만 흰색의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들이 여기 저기 널려 있습니다.

색색깔의 필름형 발기부전치료 제품이 불법으로 제조되고 있는 것입니다.

<녹취> 제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절단은 안에서 하고요. 그러면 팔리는 형태가 되는 거예요."

가로 세로 약 2,3센티미터짜리 필름 한장의 도매가는 2,3백원 수준, 하지만 열 개들이 한 세트가 무려 12만 원씩에 팔렸습니다.

입에 넣어 녹여 먹는 편리한 방식인데다 휴대하기도 편해 인터넷을 통해 무려 120만 장이나 유통됐습니다.

심지어 해외 수출까지 이뤄졌습니다.

<인터뷰> 김형중(식약청 위해사범중앙조사단) : "구강청량제 회사인데 여기(청량제용 필름) 에다 밀수한 타다라필, 실테나필을 섞어서 만든거죠."

식약청은 포함된 성분의 함량이 제각각이고 녹여먹는 제품이라 흡수가 더 빨라 심근경색과 심장마비 등 부작용 우려가 크다고 경고했습니다.

전문가의 처방 없이는 판매할 수 없는 전문의약품인데다 이런 필름 형태는 아직 시판된 적도 없습니다.

식약청은 제조업체 대표 등 두 명을 구속하고 불법 유통된 제품은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 녹여먹는 불법 발기부전치료제 무더기 유통
    • 입력 2011-07-02 09:16:2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필름 형태로 입에 녹여 먹는 새로운 방식의 불법 발기부전치료제품이 식약청에 적발됐습니다.

편리하다는 장점 탓인지 백만 장이 넘게 유통됐습니다.

보도에 최일지 기자입니다.

<리포트>

필름형 구강 청량제를 만드는 식품 제조업소지만 흰색의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들이 여기 저기 널려 있습니다.

색색깔의 필름형 발기부전치료 제품이 불법으로 제조되고 있는 것입니다.

<녹취> 제조업체 관계자(음성변조) : "절단은 안에서 하고요. 그러면 팔리는 형태가 되는 거예요."

가로 세로 약 2,3센티미터짜리 필름 한장의 도매가는 2,3백원 수준, 하지만 열 개들이 한 세트가 무려 12만 원씩에 팔렸습니다.

입에 넣어 녹여 먹는 편리한 방식인데다 휴대하기도 편해 인터넷을 통해 무려 120만 장이나 유통됐습니다.

심지어 해외 수출까지 이뤄졌습니다.

<인터뷰> 김형중(식약청 위해사범중앙조사단) : "구강청량제 회사인데 여기(청량제용 필름) 에다 밀수한 타다라필, 실테나필을 섞어서 만든거죠."

식약청은 포함된 성분의 함량이 제각각이고 녹여먹는 제품이라 흡수가 더 빨라 심근경색과 심장마비 등 부작용 우려가 크다고 경고했습니다.

전문가의 처방 없이는 판매할 수 없는 전문의약품인데다 이런 필름 형태는 아직 시판된 적도 없습니다.

식약청은 제조업체 대표 등 두 명을 구속하고 불법 유통된 제품은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최일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