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미 7백여 가구 사흘째 단수…불편 가중
입력 2011.07.02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송수관로가 파손된 경북 구미에서는 7백여 가구에 사흘 째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무더위 속에 참다못한 농촌지역에서는 임시 물탱크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미 4공단 식당에 소방차가 식수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온갖 용기에 물을 채웁니다.

이를 옮겨가며 음식을 만들고 설거지를 하다보니 일이 서너 배 더 힘듭니다.

<인터뷰>이양숙(식당운영자) : "물을 받고 일일이 옮기고 1시간 하던 일이 4시간 5시간 걸려요."

오늘도 급수차 140여 대가 동원돼 배수지와 구미공단에 물을 퍼 날랐지만 7백여 가구는 사흘째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농촌지역에선 마을마다 임시 물탱크를 설치하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인터뷰>이순자(장천면 오로리) : "다리도 아픈데... 물을 떠와야되니 여름에 씻지도 못하고 너무 불편하네요."

단수의 원인이 됐던 송수관로 파손 부위는 내일쯤 확인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박병돈(수자원공사 구미관리단장): "관로와 연결부위가 훼손됐다면 훼손 부위를 잘라내고 새로운 관로를 시공하고..."

단수에 폭염까지 이어진 하루... 주민들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 구미 7백여 가구 사흘째 단수…불편 가중
    • 입력 2011-07-02 21:50:21
    뉴스 9
<앵커 멘트>

송수관로가 파손된 경북 구미에서는 7백여 가구에 사흘 째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무더위 속에 참다못한 농촌지역에서는 임시 물탱크를 설치하기로 했습니다.

박준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미 4공단 식당에 소방차가 식수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온갖 용기에 물을 채웁니다.

이를 옮겨가며 음식을 만들고 설거지를 하다보니 일이 서너 배 더 힘듭니다.

<인터뷰>이양숙(식당운영자) : "물을 받고 일일이 옮기고 1시간 하던 일이 4시간 5시간 걸려요."

오늘도 급수차 140여 대가 동원돼 배수지와 구미공단에 물을 퍼 날랐지만 7백여 가구는 사흘째 수돗물 공급이 중단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농촌지역에선 마을마다 임시 물탱크를 설치하는 작업이 시작됐습니다.

<인터뷰>이순자(장천면 오로리) : "다리도 아픈데... 물을 떠와야되니 여름에 씻지도 못하고 너무 불편하네요."

단수의 원인이 됐던 송수관로 파손 부위는 내일쯤 확인될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박병돈(수자원공사 구미관리단장): "관로와 연결부위가 훼손됐다면 훼손 부위를 잘라내고 새로운 관로를 시공하고..."

단수에 폭염까지 이어진 하루... 주민들의 불편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준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