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반발 속 당헌 개정 통과…본격 경선 돌입
입력 2011.07.02 (21:5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나라당은 법원이 일부 무효결정을 내린 당헌 개정안을 재의결했습니다.

부랴부랴 본격적인 경선 절차에 돌입했지만 파장이 만만치않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적 과반을 넘길까 하는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전국위원 740명 가운데 570명이 참석했고, 467명이 당헌 개정에 찬성했습니다.

그러나 과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이해봉 의장이 지난 전국위 결정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했지만, 친이계를 중심으로 여론조사 반영 비율과 허수 선거인단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군현(한나라당 의원) : "20만명 선거인 명부를 너무 짧은 시간에 급하게 만들다 보니까 분명한 문제가 있다."

<녹취> 조해진(한나라당 의원) : "21만 선거인단으로 할 경우에는 따로 여론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순리적인데..."

표결 방식도 문제가 있다며 다시 소송을 하겠다는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녹취> 김혜진(한나라당 전국위원) : "기립 표결로 하는데 먼저 반대표부터 일어서게 하는거예요. 그러니까 사람들이 겁이 나서 못 하잖아요."

한나라당은 그러나 오늘 전당대회 경선 규칙을 확정함에 따라 법적 요건을 갖췄다고 보고 본격적인 경선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일반 국민 3천 명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 조사를 시작했고, 내일 권역별 선거인단 투표에 이어 모레 대의원들이 참여하는 전당대회를 개최합니다.

전당대회를 이틀 앞두고 각 후보들은 마지막 비전 발표회에서 이명박 정부와의 정책차별화와 대학등록금 등 정책포퓰리즘 문제, 재보선 책임론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 與, 반발 속 당헌 개정 통과…본격 경선 돌입
    • 입력 2011-07-02 21:50:24
    뉴스 9
<앵커 멘트>

한나라당은 법원이 일부 무효결정을 내린 당헌 개정안을 재의결했습니다.

부랴부랴 본격적인 경선 절차에 돌입했지만 파장이 만만치않습니다.

곽희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적 과반을 넘길까 하는 걱정은 기우였습니다.

전국위원 740명 가운데 570명이 참석했고, 467명이 당헌 개정에 찬성했습니다.

그러나 과정은 순탄치 않았습니다.

이해봉 의장이 지난 전국위 결정 과정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했지만, 친이계를 중심으로 여론조사 반영 비율과 허수 선거인단에 대한 문제 제기가 잇따랐습니다.

<녹취> 이군현(한나라당 의원) : "20만명 선거인 명부를 너무 짧은 시간에 급하게 만들다 보니까 분명한 문제가 있다."

<녹취> 조해진(한나라당 의원) : "21만 선거인단으로 할 경우에는 따로 여론조사를 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순리적인데..."

표결 방식도 문제가 있다며 다시 소송을 하겠다는 얘기까지 나왔습니다.

<녹취> 김혜진(한나라당 전국위원) : "기립 표결로 하는데 먼저 반대표부터 일어서게 하는거예요. 그러니까 사람들이 겁이 나서 못 하잖아요."

한나라당은 그러나 오늘 전당대회 경선 규칙을 확정함에 따라 법적 요건을 갖췄다고 보고 본격적인 경선 절차에 돌입했습니다.

일반 국민 3천 명을 대상으로 하는 여론 조사를 시작했고, 내일 권역별 선거인단 투표에 이어 모레 대의원들이 참여하는 전당대회를 개최합니다.

전당대회를 이틀 앞두고 각 후보들은 마지막 비전 발표회에서 이명박 정부와의 정책차별화와 대학등록금 등 정책포퓰리즘 문제, 재보선 책임론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KBS 뉴스 곽희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