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횡성 호우경보 등 강원 지역 비 확대
입력 2011.07.03 (19:11) 속보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에도 오늘 새벽부터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춘천 연결해서 강원도 상황을 알아보겠습니다.

송승룡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오전까지 원주와 횡성을 비롯한 영서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지던 빗줄기는 오후가 되면서 점차 강원도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횡성에는 호우 경보가, 호우 주의보도 원주와 태백, 영월, 강릉 등 강원도 영서 대부분지역과 동해안 산간지역으로까지 확대된 상탭니다.

또, 당초 예상보다 비구름이 강원도에 계속 지나고 있어 춘천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내 지역별 강우량은 원주가 200밀리미터로 가장 많고, 횡성 175밀리미터, 영월와 태백 등 다른 지역은 백 밀리미터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원주와 영월의 경우, 오늘 내린 비의 양이 최근 30년 사이 7월 상순의 하루 강우량으론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번 비로 인해 오늘 오후 1시쯤 원주시 반계리에서는 토사 1톤 정도가 자동차 전용도로로 흘러내렸고, 이를 피하려다 승합차가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의암댐과 춘천댐 등 북한강 수계의 댐들은 지난달 24일부터 9일째 방류를 계속하면서, 수위를 조절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뉴스 송승룡입니다.
  • 횡성 호우경보 등 강원 지역 비 확대
    • 입력 2011-07-03 19:11:56
    속보
<앵커 멘트>

강원도에도 오늘 새벽부터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춘천 연결해서 강원도 상황을 알아보겠습니다.

송승룡 기자, 지금 상황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오늘 오전까지 원주와 횡성을 비롯한 영서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쏟아지던 빗줄기는 오후가 되면서 점차 강원도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현재 횡성에는 호우 경보가, 호우 주의보도 원주와 태백, 영월, 강릉 등 강원도 영서 대부분지역과 동해안 산간지역으로까지 확대된 상탭니다.

또, 당초 예상보다 비구름이 강원도에 계속 지나고 있어 춘천에는 호우 예비특보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강원도내 지역별 강우량은 원주가 200밀리미터로 가장 많고, 횡성 175밀리미터, 영월와 태백 등 다른 지역은 백 밀리미터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원주와 영월의 경우, 오늘 내린 비의 양이 최근 30년 사이 7월 상순의 하루 강우량으론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이번 비로 인해 오늘 오후 1시쯤 원주시 반계리에서는 토사 1톤 정도가 자동차 전용도로로 흘러내렸고, 이를 피하려다 승합차가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의암댐과 춘천댐 등 북한강 수계의 댐들은 지난달 24일부터 9일째 방류를 계속하면서, 수위를 조절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춘천에서 KBS뉴스 송승룡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속보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