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KBS Green
“인공수정 약물, 다운증후군 위험 높일수도”
입력 2011.07.04 (19:02) 국제
체외 인공수정에 쓰이는 배란 유도약물이 다운증후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런던브리지 불임치료유전학센터 등 8개국 공동 연구진은 오늘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럽 인간생식발생학회에서 인공수정에 쓰이는 배란 유도제가 염색체수 이상을 일으켜 다운증후군 출생 가능성을 높일 위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운증후군은 21번 염색체가 정상인과 달리 하나 더 많은 선천성 질환으로 정신지체와 신체기형이 나타납니다.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난자 염색체수 시험법으로 인공수정 시술을 받고 있는 여성 34명의 난자를 검사한 결과 배란 유도약물을 투여한 후 얻은 난자는 자연적으로 배란된 난자에 비해 염색체수 이상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인공수정 약물, 다운증후군 위험 높일수도”
    • 입력 2011-07-04 19:02:38
    국제
체외 인공수정에 쓰이는 배란 유도약물이 다운증후군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런던브리지 불임치료유전학센터 등 8개국 공동 연구진은 오늘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럽 인간생식발생학회에서 인공수정에 쓰이는 배란 유도제가 염색체수 이상을 일으켜 다운증후군 출생 가능성을 높일 위험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운증후군은 21번 염색체가 정상인과 달리 하나 더 많은 선천성 질환으로 정신지체와 신체기형이 나타납니다.

연구진이 새로 개발한 난자 염색체수 시험법으로 인공수정 시술을 받고 있는 여성 34명의 난자를 검사한 결과 배란 유도약물을 투여한 후 얻은 난자는 자연적으로 배란된 난자에 비해 염색체수 이상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