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큰딸·둘째 딸 중학교 진학 때 위장 전입”
입력 2011.07.17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회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한상대 검찰총장 내정자가 위장전입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내정자는 오늘 대검찰청을 통해 자료를 내고 지난 98년과 2002년 큰딸과 둘째딸이 각각 중학교에 진학할 때 부인과 딸의 주소를 다른 곳으로 옮긴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 “큰딸·둘째 딸 중학교 진학 때 위장 전입”
    • 입력 2011-07-17 21:49:29
    뉴스 9
국회 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한상대 검찰총장 내정자가 위장전입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 내정자는 오늘 대검찰청을 통해 자료를 내고 지난 98년과 2002년 큰딸과 둘째딸이 각각 중학교에 진학할 때 부인과 딸의 주소를 다른 곳으로 옮긴 적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