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과 인간] 골프장 개발…사라지는 멸종위기종
입력 2011.07.17 (21:4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원도에서는 골프장 개발 붐이 일고 있는데요.

이 탓에 멸종위기종들은 수난을 겪고 있다죠?

환경영향평가에서 멸종위기종이 누락되기도 하고 심지어 보고가 됐어도 훼손되기 일쑤입니다.

용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풀 위에 새빨간 잠자리가 앉아 있습니다.

1.5센티미터, 세계에서 가장 작다는 꼬마잠자리로 얕은 습지에서만 사는 멸종위기종입니다.

여기서만 240여 개체가 발견돼 국내 최대 서식지 가운데 하납니다.

하지만, 바로 위에 골프장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그럴 경우 습지가 말라버릴 수 있지만 환경영향평가에는 빠져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석(에코플랜연구센터 부소장): "제한된 지역에서만 발견되고 있는 게 우리나라 현실입니다".

그나마 살고 있는 서식지마저 파괴가 된다면 이 종 자체가 이 일대에서는 사라질 가능성이 무척 높다라고 할 수 있는 거죠.

한창 개발중인 또 다른 골프장.

멸종위기종 산작약이 가지가 꺾인 채 넘어져 있습니다.

환경영향평가 때 발견돼 다른 곳에 옮겨 심도록 했는데도 아무런 보호조치도 하지 않고 주변을 벌목해 버린 겁니다.

<인터뷰> 김영진(골프장 현장소장): "(벌목)하지 마라 하고 (인부들에게) 이야기했는데도 불구하고 이것이 벌목이 돼 있으니까 저로서도 정말 황당했죠."

바로 옆 삼지구엽초 군락도 마찬가지로 훼손됐습니다. 삼지구엽초도 환경영향평가 때 이식해서 보전하도록 한 산림청 보호종입니다.

환경영향평가서의 지시를 따르더라도 멸종위기종이 온전히 보전되진 못합니다.

식물은 이식하고, 어류는 잡아서 다른 곳에 옮기고, 동물은 인공 둥지를 만들어 주거나 나중에 다시 돌아오게 한다는 게 대부분 대책입니다.

<인터뷰> 원주지방환경청 관계자: "멸종위기종이 나왔다고 해서 사업 자체를 취소할 수는 없는 한계가 있습니다."

강원도에만 현재 골프장 42곳이 개발중입니다.

이렇게 골프장을 개발하면 수많은 동식물의 서식지가 사라집니다.

그 와중에 멸종위기종이 나오더라도 형식적으로만 보호한다고 할 뿐 실제로는 그대로 밀어붙이는 게 골프장 개발의 현실입니다.

KBS 뉴스 용태영입니다.
  • [자연과 인간] 골프장 개발…사라지는 멸종위기종
    • 입력 2011-07-17 21:49:32
    뉴스 9
<앵커 멘트>

강원도에서는 골프장 개발 붐이 일고 있는데요.

이 탓에 멸종위기종들은 수난을 겪고 있다죠?

환경영향평가에서 멸종위기종이 누락되기도 하고 심지어 보고가 됐어도 훼손되기 일쑤입니다.

용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풀 위에 새빨간 잠자리가 앉아 있습니다.

1.5센티미터, 세계에서 가장 작다는 꼬마잠자리로 얕은 습지에서만 사는 멸종위기종입니다.

여기서만 240여 개체가 발견돼 국내 최대 서식지 가운데 하납니다.

하지만, 바로 위에 골프장이 들어설 예정입니다.

그럴 경우 습지가 말라버릴 수 있지만 환경영향평가에는 빠져 있습니다.

<인터뷰> 김지석(에코플랜연구센터 부소장): "제한된 지역에서만 발견되고 있는 게 우리나라 현실입니다".

그나마 살고 있는 서식지마저 파괴가 된다면 이 종 자체가 이 일대에서는 사라질 가능성이 무척 높다라고 할 수 있는 거죠.

한창 개발중인 또 다른 골프장.

멸종위기종 산작약이 가지가 꺾인 채 넘어져 있습니다.

환경영향평가 때 발견돼 다른 곳에 옮겨 심도록 했는데도 아무런 보호조치도 하지 않고 주변을 벌목해 버린 겁니다.

<인터뷰> 김영진(골프장 현장소장): "(벌목)하지 마라 하고 (인부들에게) 이야기했는데도 불구하고 이것이 벌목이 돼 있으니까 저로서도 정말 황당했죠."

바로 옆 삼지구엽초 군락도 마찬가지로 훼손됐습니다. 삼지구엽초도 환경영향평가 때 이식해서 보전하도록 한 산림청 보호종입니다.

환경영향평가서의 지시를 따르더라도 멸종위기종이 온전히 보전되진 못합니다.

식물은 이식하고, 어류는 잡아서 다른 곳에 옮기고, 동물은 인공 둥지를 만들어 주거나 나중에 다시 돌아오게 한다는 게 대부분 대책입니다.

<인터뷰> 원주지방환경청 관계자: "멸종위기종이 나왔다고 해서 사업 자체를 취소할 수는 없는 한계가 있습니다."

강원도에만 현재 골프장 42곳이 개발중입니다.

이렇게 골프장을 개발하면 수많은 동식물의 서식지가 사라집니다.

그 와중에 멸종위기종이 나오더라도 형식적으로만 보호한다고 할 뿐 실제로는 그대로 밀어붙이는 게 골프장 개발의 현실입니다.

KBS 뉴스 용태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