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기상ㆍ재해
폭염에 열대야…한밤 피서 ‘북적’
입력 2011.07.20 (06:5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밤에도 어김없이 이어진 열대야 때문에 잠 못 이루신 분들 많으실 텐데요.

한밤의 열기를 피해 도심 속 피서에 나서는 사람들이 늘면서 마트 등지의 심야 영업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밤늦은 시각, 도심 잔디밭이 사람들로 붐빕니다.

밤까지 계속되는 더위 때문에 밖으로 나온 사람들은 좀처럼 자리를 뜨지 않습니다.

덕분에 치킨 등 야식을 판매하는 인근 가게들이 바빠졌습니다.

<인터뷰>정대권(치킨가게 운영): "날씨가 더우니까 손님들이 야외에서도 많이 시켜 드시고 꾸준해요, 배달주문은..."

자정이 다된 시각 대형 마트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최대한 시원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피서도 하고 장도 보려는 사람들입니다.

<인터뷰>문재관(광주시 치평동): "열대야 때문에 집에 있으니까 덥고 그래서 낮보다는 밤을 이용해 장을 보러 나왔습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만끽하는 사람들로 커피 전문점은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렵고 심야 영화를 상영하는 영화관은 기대하지 않았던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선진석·김중원(대학생): "하루종일 더웠는데 밤에도 덥잖아요. 영화관은 시원하니까 영화 보러 왔어요."

어제 광주의 기온이 35.3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적으로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남 해남에서는 밭을 매던 90대 노인이 숨지는 등 전국에서 무더위로 3명이 숨졌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폭염에 열대야…한밤 피서 ‘북적’
    • 입력 2011-07-20 06:54:03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밤에도 어김없이 이어진 열대야 때문에 잠 못 이루신 분들 많으실 텐데요.

한밤의 열기를 피해 도심 속 피서에 나서는 사람들이 늘면서 마트 등지의 심야 영업이 활기를 띠고 있습니다.

백미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밤늦은 시각, 도심 잔디밭이 사람들로 붐빕니다.

밤까지 계속되는 더위 때문에 밖으로 나온 사람들은 좀처럼 자리를 뜨지 않습니다.

덕분에 치킨 등 야식을 판매하는 인근 가게들이 바빠졌습니다.

<인터뷰>정대권(치킨가게 운영): "날씨가 더우니까 손님들이 야외에서도 많이 시켜 드시고 꾸준해요, 배달주문은..."

자정이 다된 시각 대형 마트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최대한 시원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피서도 하고 장도 보려는 사람들입니다.

<인터뷰>문재관(광주시 치평동): "열대야 때문에 집에 있으니까 덥고 그래서 낮보다는 밤을 이용해 장을 보러 나왔습니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을 만끽하는 사람들로 커피 전문점은 빈자리를 찾아보기 어렵고 심야 영화를 상영하는 영화관은 기대하지 않았던 특수를 누리고 있습니다.

<인터뷰>선진석·김중원(대학생): "하루종일 더웠는데 밤에도 덥잖아요. 영화관은 시원하니까 영화 보러 왔어요."

어제 광주의 기온이 35.3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적으로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전남 해남에서는 밭을 매던 90대 노인이 숨지는 등 전국에서 무더위로 3명이 숨졌습니다.

KBS 뉴스 백미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