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무더위 기승…폭염 노출, 노인이 더 위험
입력 2011.07.20 (22:06) 수정 2011.07.20 (22:3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노인 사망자가 늘고 있습니다.



노인들은 왜 더위에 약한 건지, 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푹푹 찌는 찜통더위에 연신 부채질을 해도 더위가 가시지 않습니다.



그늘에 삼삼오오 모여 열기를 식혀보지만, 폭염을 이겨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오준석(서울 염리동) : "더워도 너무 더워요. 우리 같은 노인들은 정말 힘들죠."



일사병이나 열사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37%는 60살 이상의 노인, 원인은 땀샘입니다.



우리몸엔 200만개의 땀샘이 있습니다. 땀을 흘리면 열이 대기로 방출돼 체온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땀샘의 기능이 떨어져 체온 조절이 어려워집니다. 노인일수록 땀을 덜 흘리는 것입니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선 땀이 잘 증발되지 않아 체온이 올라가고, 체온이 41도가 넘으면 뇌의 체온 중추마저 마비돼 열사병이 생깁니다.



<인터뷰>노용균(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 "노인들은 더위와 같은 외부환경에 잘 적응을 못하는데, 특히 뇌안에 있는 체온조절 중추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열 발산이 안돼 이런 현상이 나타납니다."



더욱이 땀을 너무 많이 흘려 탈수가 심해지면 더 이상 체온조절이 어려워집니다.



특히, 노인들은 탈수가 되도 갈증을 잘 느끼지 못하는 만큼 열사병을 막으려면 하루 1.5리터 이상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햇볕이 내리쬐는 한낮엔 외출이나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전국 무더위 기승…폭염 노출, 노인이 더 위험
    • 입력 2011-07-20 22:06:11
    • 수정2011-07-20 22:32:04
    뉴스 9
<앵커 멘트>



33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지면서 노인 사망자가 늘고 있습니다.



노인들은 왜 더위에 약한 건지, 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푹푹 찌는 찜통더위에 연신 부채질을 해도 더위가 가시지 않습니다.



그늘에 삼삼오오 모여 열기를 식혀보지만, 폭염을 이겨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인터뷰>오준석(서울 염리동) : "더워도 너무 더워요. 우리 같은 노인들은 정말 힘들죠."



일사병이나 열사병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37%는 60살 이상의 노인, 원인은 땀샘입니다.



우리몸엔 200만개의 땀샘이 있습니다. 땀을 흘리면 열이 대기로 방출돼 체온이 떨어집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땀샘의 기능이 떨어져 체온 조절이 어려워집니다. 노인일수록 땀을 덜 흘리는 것입니다.



고온다습한 환경에선 땀이 잘 증발되지 않아 체온이 올라가고, 체온이 41도가 넘으면 뇌의 체온 중추마저 마비돼 열사병이 생깁니다.



<인터뷰>노용균(강남성심병원 가정의학과) : "노인들은 더위와 같은 외부환경에 잘 적응을 못하는데, 특히 뇌안에 있는 체온조절 중추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열 발산이 안돼 이런 현상이 나타납니다."



더욱이 땀을 너무 많이 흘려 탈수가 심해지면 더 이상 체온조절이 어려워집니다.



특히, 노인들은 탈수가 되도 갈증을 잘 느끼지 못하는 만큼 열사병을 막으려면 하루 1.5리터 이상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습니다.



또, 햇볕이 내리쬐는 한낮엔 외출이나 야외활동을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