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6년 스텔스기·공격형 헬기 96대 도입”
입력 2011.07.20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공군이, 더 강해집니다.

정부가 10조원 넘게 들여, 차세대 전투기와 공격형 헬기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세대 전투기 사업은 스텔스 기능을 갖춘 전투기 60대를 도입하는게 핵심입니다.

8조 2900억 원이 투입됩니다.

미국의 F-35와 F-15SE 유럽의 유로파이터, 러시아 수호이 T50 팍파 등 4개 기종이 후보입니다.

F-35는 스텔스 성능과 전자 장비가 향상됐지만, 일부 기술이 미완성인데다 예상 가격도 크게 늘었습니다.

F-15SE는 실전에서 검증됐고, 가격이 저렴하지만 비행 때마다 스텔스 도료를 새로 칠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유로파이터는 기동성이 뛰어나고, 속도 마하 3의 미사일을 장착하고 있지만 스텔스 성능이 제한적이며 검증이 덜 됐다는 지적입니다.

수호이 팍파는 미 F-22 랩터에 대항할 능력을 갖췄지만 우리 전술운용체계에 접목하는데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녹취>손현영(방위사업청 대변인) : "적극적인 억제 및 공중 기습공격 차단 전력으로서 전쟁억제력 증대가 기대됩니다."

정부는 또 1조 8천억 원을 들여 대형공격헬기 36대를 해외에서 도입합니다.

차세대 전투기와 공격형 헬기는 내년 10월 기종을 결정해 오는 2016년부터 실전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 “2016년 스텔스기·공격형 헬기 96대 도입”
    • 입력 2011-07-20 22:06:17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 공군이, 더 강해집니다.

정부가 10조원 넘게 들여, 차세대 전투기와 공격형 헬기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홍성철 기자입니다.

<리포트>

차세대 전투기 사업은 스텔스 기능을 갖춘 전투기 60대를 도입하는게 핵심입니다.

8조 2900억 원이 투입됩니다.

미국의 F-35와 F-15SE 유럽의 유로파이터, 러시아 수호이 T50 팍파 등 4개 기종이 후보입니다.

F-35는 스텔스 성능과 전자 장비가 향상됐지만, 일부 기술이 미완성인데다 예상 가격도 크게 늘었습니다.

F-15SE는 실전에서 검증됐고, 가격이 저렴하지만 비행 때마다 스텔스 도료를 새로 칠해야 하는 단점이 있습니다.

유로파이터는 기동성이 뛰어나고, 속도 마하 3의 미사일을 장착하고 있지만 스텔스 성능이 제한적이며 검증이 덜 됐다는 지적입니다.

수호이 팍파는 미 F-22 랩터에 대항할 능력을 갖췄지만 우리 전술운용체계에 접목하는데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녹취>손현영(방위사업청 대변인) : "적극적인 억제 및 공중 기습공격 차단 전력으로서 전쟁억제력 증대가 기대됩니다."

정부는 또 1조 8천억 원을 들여 대형공격헬기 36대를 해외에서 도입합니다.

차세대 전투기와 공격형 헬기는 내년 10월 기종을 결정해 오는 2016년부터 실전 배치될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홍성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