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극낭자, 알프스서 ‘100승 정복한다’
입력 2011.07.20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 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 프랑스 에비앙 마스터스가 내일 개막합니다.



우리 여자골프는 이 대회에서 통산 100승에 도전합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 여자 선수들이 알프스 정복에 나섭니다.



제 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특급대회, 에비앙 마스터스입니다.



유소연이 선봉에 나섭니다.



US오픈 우승의 감격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최고의 샷 감각으로 내친 김에 2연승을 벼르고 있습니다.



유소연은 첫날 청야니와 같은조에 편성돼 자존심 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신지애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접전끝에 우승한 경험이 있습니다.



서희경과 최나연 안신애 등도 선전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산악지형에 조성된 대회 코스도 한국의 골프장과 비슷해 선수들은 자신감에 차 있습니다.



<인터뷰>서희경 :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아직은 적응기간이 필요한가봐요. 열심히 할테니까 지켜봐주세요."



지난 88년, 구옥희의 첫 승을 출발점으로 통산 99승.



우리여자골프가 시즌 2연승과 함께 대망의 통산 100승을 이뤄낼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 태극낭자, 알프스서 ‘100승 정복한다’
    • 입력 2011-07-20 22:06:31
    뉴스 9
<앵커 멘트>



제 5의 메이저 대회로 불리는 미국여자프로골프 프랑스 에비앙 마스터스가 내일 개막합니다.



우리 여자골프는 이 대회에서 통산 100승에 도전합니다.



박현철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우리 여자 선수들이 알프스 정복에 나섭니다.



제 5의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특급대회, 에비앙 마스터스입니다.



유소연이 선봉에 나섭니다.



US오픈 우승의 감격은 아직도 기억에 생생합니다.



최고의 샷 감각으로 내친 김에 2연승을 벼르고 있습니다.



유소연은 첫날 청야니와 같은조에 편성돼 자존심 대결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신지애는 지난해 이 대회에서 접전끝에 우승한 경험이 있습니다.



서희경과 최나연 안신애 등도 선전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산악지형에 조성된 대회 코스도 한국의 골프장과 비슷해 선수들은 자신감에 차 있습니다.



<인터뷰>서희경 : "좋은 성적을 내기 위해서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아직은 적응기간이 필요한가봐요. 열심히 할테니까 지켜봐주세요."



지난 88년, 구옥희의 첫 승을 출발점으로 통산 99승.



우리여자골프가 시즌 2연승과 함께 대망의 통산 100승을 이뤄낼 수 있을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