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본격 휴가철 전국 해수욕장 피서객들 북적
입력 2011.07.23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금 피서지에서 이 뉴스 보고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전국 해수욕장엔 피서객들로 북적였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백사장을 뒤덮었습니다.

넘실대는 파도에 몸을 맡긴 사람들.

시원한 바닷바람까지 불어와 일상의 스트레스가 한 방에 날아갑니다.

<인터뷰> 이경미(인천시 도화동) : "날씨도 너무 좋고 물도 맑아서 직장 다니면서 쌓였던 스트레스도 풀리고 기분도 너무 좋아요."

오늘 해운대 등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87만 여명.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전국에서 모인 피서객들로 하루종일 붐볐습니다.

물 반 사람 반.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조개잡이 체험에 푹 빠져듭니다.

<인터뷰> 최산하(부산 동주초등학교 3학년) : "물 깊이 들어가 조개 잡는 게 재밌고, 아빠랑 함께해서 더 재밌었어요."

제주를 찾은 피서객들은 해녀들의 물질도 배워봅니다.

<인터뷰> 서현수(부산시 덕천동) : "물밑 세계를 본다는 게, 물고기랑 같이 헤엄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아요. (해산물을)잡든 못 잡든 상관없이..."

머드축제가 열리고 있는 대천해수욕장 등 서해안에도 휴가를 맞은 피서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본격 휴가철 전국 해수욕장 피서객들 북적
    • 입력 2011-07-23 22:00:59
    뉴스 9
<앵커 멘트>

지금 피서지에서 이 뉴스 보고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전국 해수욕장엔 피서객들로 북적였습니다.

황현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형형색색의 파라솔이 백사장을 뒤덮었습니다.

넘실대는 파도에 몸을 맡긴 사람들.

시원한 바닷바람까지 불어와 일상의 스트레스가 한 방에 날아갑니다.

<인터뷰> 이경미(인천시 도화동) : "날씨도 너무 좋고 물도 맑아서 직장 다니면서 쌓였던 스트레스도 풀리고 기분도 너무 좋아요."

오늘 해운대 등 부산지역 7개 해수욕장을 찾은 피서객은 87만 여명.

본격적인 휴가철이 시작되면서 부산지역 해수욕장은 전국에서 모인 피서객들로 하루종일 붐볐습니다.

물 반 사람 반.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조개잡이 체험에 푹 빠져듭니다.

<인터뷰> 최산하(부산 동주초등학교 3학년) : "물 깊이 들어가 조개 잡는 게 재밌고, 아빠랑 함께해서 더 재밌었어요."

제주를 찾은 피서객들은 해녀들의 물질도 배워봅니다.

<인터뷰> 서현수(부산시 덕천동) : "물밑 세계를 본다는 게, 물고기랑 같이 헤엄칠 수 있다는 게 정말 좋아요. (해산물을)잡든 못 잡든 상관없이..."

머드축제가 열리고 있는 대천해수욕장 등 서해안에도 휴가를 맞은 피서객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