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 첫 소형 수족관, 세계시장 ‘공략’
입력 2011.08.02 (13:06) 수정 2011.08.02 (15: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희귀 열대어와, 산호초로 꾸며진 수족관은 몸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데요,

값비싼 대형 수족관 대신, 설치비가 싸고 관리하기도 쉬운 소형 수족관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돼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조강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로 20, 세로 25cm 크기의 초미니 수족관입니다.

세계 최초로 인공 번식에 성공한 희귀 열대어와 해마가 유유히 헤엄치고, 형형색색 산호도 있습니다.

크기가 1cm밖에 되지 않고, 등 뒤에 검은 점이 나 있는 '파랑 점자 돔', 세계 2번째로 인공 번식에 성공한 '빅 벨리 해마', 제주에서 처음으로 양식에 성공한 '흰 돔 가리 돔'까지.

<인터뷰> 강은희(국립 미래양식 연구센터): "화분과는 달리 살아있는 물고기를 보면 정서가 안정되고 스트레스도 풀리고 삶의 활력소가 됩니다."

국내에서 처음 개발된 이 초소형 미니 수족관은, 20만 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에 한 달에 한두 번만 물을 갈아주면 돼 관리도 쉽습니다.

수족관이 밤에는 실내 등 역할도 해 어린이 정서 발달에도 좋습니다.

<인터뷰> 한석중(미래양식 연구센터소장): "수족관이 과거와는 달리 생활형, 어린이 친화용, 정서와 치료용으로 트랜드가 바뀌고 있습니다."

전 세계 관상어 시장은 모두 23조 원 규모로, 저렴한 설치비에다, 관리도 쉬운 소형 수족관의 장점을 살릴 경우 새로운 수출 전략상품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조강섭입니다.
  • 국내 첫 소형 수족관, 세계시장 ‘공략’
    • 입력 2011-08-02 13:06:31
    • 수정2011-08-02 15:47:21
    뉴스 12
<앵커 멘트>

희귀 열대어와, 산호초로 꾸며진 수족관은 몸과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데요,

값비싼 대형 수족관 대신, 설치비가 싸고 관리하기도 쉬운 소형 수족관이 국내에서 처음 개발돼 세계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조강섭 기자입니다.

<리포트>

가로 20, 세로 25cm 크기의 초미니 수족관입니다.

세계 최초로 인공 번식에 성공한 희귀 열대어와 해마가 유유히 헤엄치고, 형형색색 산호도 있습니다.

크기가 1cm밖에 되지 않고, 등 뒤에 검은 점이 나 있는 '파랑 점자 돔', 세계 2번째로 인공 번식에 성공한 '빅 벨리 해마', 제주에서 처음으로 양식에 성공한 '흰 돔 가리 돔'까지.

<인터뷰> 강은희(국립 미래양식 연구센터): "화분과는 달리 살아있는 물고기를 보면 정서가 안정되고 스트레스도 풀리고 삶의 활력소가 됩니다."

국내에서 처음 개발된 이 초소형 미니 수족관은, 20만 원 안팎의 저렴한 가격에 한 달에 한두 번만 물을 갈아주면 돼 관리도 쉽습니다.

수족관이 밤에는 실내 등 역할도 해 어린이 정서 발달에도 좋습니다.

<인터뷰> 한석중(미래양식 연구센터소장): "수족관이 과거와는 달리 생활형, 어린이 친화용, 정서와 치료용으로 트랜드가 바뀌고 있습니다."

전 세계 관상어 시장은 모두 23조 원 규모로, 저렴한 설치비에다, 관리도 쉬운 소형 수족관의 장점을 살릴 경우 새로운 수출 전략상품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조강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