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제뉴스] 피로 젖은 라마단 外
입력 2011.08.02 (14:53) 수정 2011.08.02 (16:09)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을 하는 이슬람의 라마단이 시작됐지만 아랍 국가에서의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두바이 이영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반정부 시위의 중심 도시 하마에서 다시 유혈 충돌이 이어졌습니다.



하루 전 주민 110여 명을 사살한 시리아군은 이틀째 무력 진압을 계속했습니다.



주민들은 탱크 10여 대가 외곽 주거 지역에 무차별 포격을 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라마단 첫날 이슬람 사원에 모인 주민들이 대규모 시위에 나서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이틀 동안 시리아 전역에서 숨진 사람은 150명을 넘어섰습니다.



리비아에서도 카다피 군과 시민군 사이에 치열한 교전이 계속됐습니다.



양측은 라마단 기간에도 전투가 계속될 것이라며 먼저 물러서지는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예멘 남부 진지바르에서도 정부군의 공습으로 알 카에다와 연계된 무장 대원 15명이 사살됐습니다.



이집트에서는 군 병력이 투입돼 타흐리르 광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던 시민 수백 명을 강제 해산했습니다.



라마단 기간에는 적대 행위를 중단하는 것이 오랜 관례였지만 올해는 민주화 사태가 격화되면서 중동 곳곳에서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거대 토네이도



거대한 토네이도가 러시아를 덮쳤습니다.



거센 회오리바람에, 차량도, 건물도 마치 종이 조각처럼 하늘로 휩쓸려 올라가고 한순간에 주유소가 폭발했습니다.



불과 13분 동안 러시아 동부 마을을 덮친 토네이도에, 최소 1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쳤습니다.



또 아파트 15동과 차량 150대가 파손되고 30킬로미터 이내의 전기 시설이 모두 망가지며 최소 30억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슈워제네거 박물관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워제네거 박물관이 오스트리아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이 박물관은 슈워제네거의 64번째 생일을 맞아, 그의 고향 집에 만들어졌는데요.



어린 시절과, 보디빌더 시절, 그리고 영화배우와 주지사 활동 당시의 기록과 작품들이 전시돼 있습니다.



슈워제네거는 최근의 불륜과 이혼 파문으로 개관식엔 불참했지만, 올가을 열리는 기념행사엔 참석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 [화제뉴스] 피로 젖은 라마단 外
    • 입력 2011-08-02 14:53:38
    • 수정2011-08-02 16:09:24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해가 떠 있는 동안 금식을 하는 이슬람의 라마단이 시작됐지만 아랍 국가에서의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두바이 이영석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반정부 시위의 중심 도시 하마에서 다시 유혈 충돌이 이어졌습니다.



하루 전 주민 110여 명을 사살한 시리아군은 이틀째 무력 진압을 계속했습니다.



주민들은 탱크 10여 대가 외곽 주거 지역에 무차별 포격을 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라마단 첫날 이슬람 사원에 모인 주민들이 대규모 시위에 나서는 것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이틀 동안 시리아 전역에서 숨진 사람은 150명을 넘어섰습니다.



리비아에서도 카다피 군과 시민군 사이에 치열한 교전이 계속됐습니다.



양측은 라마단 기간에도 전투가 계속될 것이라며 먼저 물러서지는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예멘 남부 진지바르에서도 정부군의 공습으로 알 카에다와 연계된 무장 대원 15명이 사살됐습니다.



이집트에서는 군 병력이 투입돼 타흐리르 광장에 모여 시위를 벌이던 시민 수백 명을 강제 해산했습니다.



라마단 기간에는 적대 행위를 중단하는 것이 오랜 관례였지만 올해는 민주화 사태가 격화되면서 중동 곳곳에서 유혈 사태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이영석입니다.



거대 토네이도



거대한 토네이도가 러시아를 덮쳤습니다.



거센 회오리바람에, 차량도, 건물도 마치 종이 조각처럼 하늘로 휩쓸려 올라가고 한순간에 주유소가 폭발했습니다.



불과 13분 동안 러시아 동부 마을을 덮친 토네이도에, 최소 1명이 숨지고 28명이 다쳤습니다.



또 아파트 15동과 차량 150대가 파손되고 30킬로미터 이내의 전기 시설이 모두 망가지며 최소 30억 원의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슈워제네거 박물관



’터미네이터’ 아놀드 슈워제네거 박물관이 오스트리아에서 문을 열었습니다.



이 박물관은 슈워제네거의 64번째 생일을 맞아, 그의 고향 집에 만들어졌는데요.



어린 시절과, 보디빌더 시절, 그리고 영화배우와 주지사 활동 당시의 기록과 작품들이 전시돼 있습니다.



슈워제네거는 최근의 불륜과 이혼 파문으로 개관식엔 불참했지만, 올가을 열리는 기념행사엔 참석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