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북한에 수해 지원 품목 통보
입력 2011.08.11 (07:03) 수정 2011.08.11 (15:30)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북한에 수해 지원 품목을 통보했습니다.

빠르면 추석 전에 북한에 구호품이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 아산 장경작 사장도 또 다시 금강산을 방문해 북한과 재산권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어제 북한에 수해지원 품목을 전달했습니다.

지원품목은 영유아용 영양식 140만 개, 초코파이 192만 개, 라면 160만개로 당초 계획과 달리 긴급 구호식품 위주로 구성됐습니다.

식량과 시멘트 등 통 크게 지원해 달라는 북한의 요구를 반영해 생필품과 의약품을 빼고 식품 비중을 늘린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전용 가능성을 우려해 쌀이나 밀가루, 시멘트 등은 제외됐습니다.

<녹취>천해성 (통일부 대변인): "구체적 품목을 담은 대북 통지문을 발송하였습니다.수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에게 지원물자들이 조속히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정부는 북한의 동의 아래 앞으로 3-4주의 준비 기간을 거쳐 추석 전에 구호품을 전달할 계획입니다.

정부가 수해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사이, 현대 아산 장경작 사장도 지난 4일에 이어 또 다시 금강산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4일 고 정몽헌 전 회장 추모식과는 달리 이번 방북은 순전히 금강산 재산권 문제 협의가 목적이었습니다.

양측은 금강산 재산권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추가 논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 쪽에서는 수해 지원을 고리로, 다른 한 쪽에서는 금강산 재산권 문제를 고리로 남북간에 논의가 이뤄지면서 이번 논의가 남북관계에 물꼬를 틔우는 촉매제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 정부, 북한에 수해 지원 품목 통보
    • 입력 2011-08-11 07:03:09
    • 수정2011-08-11 15:30:5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정부가 북한에 수해 지원 품목을 통보했습니다.

빠르면 추석 전에 북한에 구호품이 전달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 아산 장경작 사장도 또 다시 금강산을 방문해 북한과 재산권 문제를 협의했습니다.

양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부는 어제 북한에 수해지원 품목을 전달했습니다.

지원품목은 영유아용 영양식 140만 개, 초코파이 192만 개, 라면 160만개로 당초 계획과 달리 긴급 구호식품 위주로 구성됐습니다.

식량과 시멘트 등 통 크게 지원해 달라는 북한의 요구를 반영해 생필품과 의약품을 빼고 식품 비중을 늘린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전용 가능성을 우려해 쌀이나 밀가루, 시멘트 등은 제외됐습니다.

<녹취>천해성 (통일부 대변인): "구체적 품목을 담은 대북 통지문을 발송하였습니다.수해를 입은 북한 주민들에게 지원물자들이 조속히 전달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정부는 북한의 동의 아래 앞으로 3-4주의 준비 기간을 거쳐 추석 전에 구호품을 전달할 계획입니다.

정부가 수해지원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사이, 현대 아산 장경작 사장도 지난 4일에 이어 또 다시 금강산에 다녀왔습니다.

지난 4일 고 정몽헌 전 회장 추모식과는 달리 이번 방북은 순전히 금강산 재산권 문제 협의가 목적이었습니다.

양측은 금강산 재산권 문제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한 것으로 전해져 앞으로 추가 논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한 쪽에서는 수해 지원을 고리로, 다른 한 쪽에서는 금강산 재산권 문제를 고리로 남북간에 논의가 이뤄지면서 이번 논의가 남북관계에 물꼬를 틔우는 촉매제가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양영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