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돼지고기값 고공행진에 ‘원산지 사기’ 기승
입력 2011.08.11 (07:03) 수정 2011.08.11 (15:5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금겹살이란 말이 익숙할 정도로 돼지고기 값이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는데요...

아무리 비싸도 찾는 사람이 워낙 많다보니 원산지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제역 파동에 이어 휴가철을 맞아 가파르게 오른 돼지고기 값.

특히 국내산은 수입 고기보다 3배나 비쌉니다.

<인터뷰> 서순영(서울 홍은동): "그래도 삼겹살이 우리 입맛에 길들여져 있어서 제일 맛있게 느껴져요."

경기도의 한 축산업체.

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원산지를 국내산 표시를, 포장을 하고 계시네요"

하지만 원육 포장에는 네덜란드산이란 글자가 선명합니다.

보관 창고에도 온통 수입고기 뿐입니다.

<녹취> "국산 쇠고기고 돼지고기고 이 업소는 없습니다, 없어."

이 업체에서 국내산으로 바꾼 수입 돼지고기는 87톤 분량, 판매가는 9억 8천만 원에 이릅니다.

<녹취> 원산지 조작업체 사장: "구제역 지나고 2만 원, 2만 2천 원에 구매해야 되니까 그 가격으로 받아서는 식당에 팔기도 어렵고 너무 많이 올라가지고..."

원산지를 속인 돼지고기는 군 부대 인근 식당은 물론 유명 음식점에도 납품됐습니다.

납품가는 국내산과 수입고기 가격의 중간 정도였습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돼지고기 값이 고공행진을 하면서 원산지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돼지고기값 고공행진에 ‘원산지 사기’ 기승
    • 입력 2011-08-11 07:03:14
    • 수정2011-08-11 15:55: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금겹살이란 말이 익숙할 정도로 돼지고기 값이 고공행진을 계속하고 있는데요...

아무리 비싸도 찾는 사람이 워낙 많다보니 원산지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구제역 파동에 이어 휴가철을 맞아 가파르게 오른 돼지고기 값.

특히 국내산은 수입 고기보다 3배나 비쌉니다.

<인터뷰> 서순영(서울 홍은동): "그래도 삼겹살이 우리 입맛에 길들여져 있어서 제일 맛있게 느껴져요."

경기도의 한 축산업체.

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이 들이닥칩니다.

<녹취> "원산지를 국내산 표시를, 포장을 하고 계시네요"

하지만 원육 포장에는 네덜란드산이란 글자가 선명합니다.

보관 창고에도 온통 수입고기 뿐입니다.

<녹취> "국산 쇠고기고 돼지고기고 이 업소는 없습니다, 없어."

이 업체에서 국내산으로 바꾼 수입 돼지고기는 87톤 분량, 판매가는 9억 8천만 원에 이릅니다.

<녹취> 원산지 조작업체 사장: "구제역 지나고 2만 원, 2만 2천 원에 구매해야 되니까 그 가격으로 받아서는 식당에 팔기도 어렵고 너무 많이 올라가지고..."

원산지를 속인 돼지고기는 군 부대 인근 식당은 물론 유명 음식점에도 납품됐습니다.

납품가는 국내산과 수입고기 가격의 중간 정도였습니다.

농산물품질관리원은 돼지고기 값이 고공행진을 하면서 원산지 사기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단속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