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조광래호, 日에 0대3 패 ‘삿포로 치욕’
입력 2011.08.11 (08:00) 수정 2011.08.11 (13:2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이 숙명의 한일전에서 치욕적인 완패를 당했습니다.



라이벌전이라고 하기에도 무색한 무기력한 패배로 축구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할 말을 잃게 만든 충격적인 완패였습니다.



전반 34분 공격수 카가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까지는 그래도 팽팽한 승부였습니다.



그러나 후반 들어 대표팀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졌습니다.



후반 8분 혼다에게 두번째 골을 내준 데 이어, 불과 2분 만에 카가와에게 3번째 골을 허용했습니다.



내내 불안했던 중앙 수비는 일본 공격수들의 개인기와 빠른 패스에 속절없이 당했습니다.



3대 0 치욕적인 완패.



한일전에서 세 골차 이상 패배는 1974년 4대 1 이후 37년 만의 일이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완벽히 상대에게 제압당했습니다."



대표팀은 중원에서 맞불을 놨지만 일본의 정교한 패스를 당해내지 못했습니다.



공격수들의 골결정력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박주영(축구 국가 대표)



숙명의 라이벌전에서 충격의 완패를 당한 조광래호.



다음달 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을 앞두고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 조광래호, 日에 0대3 패 ‘삿포로 치욕’
    • 입력 2011-08-11 08:00:20
    • 수정2011-08-11 13:23:2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축구대표팀이 숙명의 한일전에서 치욕적인 완패를 당했습니다.



라이벌전이라고 하기에도 무색한 무기력한 패배로 축구팬들은 큰 충격에 빠졌습니다.



김기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할 말을 잃게 만든 충격적인 완패였습니다.



전반 34분 공격수 카가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전반까지는 그래도 팽팽한 승부였습니다.



그러나 후반 들어 대표팀은 속수무책으로 무너졌습니다.



후반 8분 혼다에게 두번째 골을 내준 데 이어, 불과 2분 만에 카가와에게 3번째 골을 허용했습니다.



내내 불안했던 중앙 수비는 일본 공격수들의 개인기와 빠른 패스에 속절없이 당했습니다.



3대 0 치욕적인 완패.



한일전에서 세 골차 이상 패배는 1974년 4대 1 이후 37년 만의 일이었습니다.



<인터뷰>조광래(축구 대표팀 감독) : "완벽히 상대에게 제압당했습니다."



대표팀은 중원에서 맞불을 놨지만 일본의 정교한 패스를 당해내지 못했습니다.



공격수들의 골결정력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인터뷰>박주영(축구 국가 대표)



숙명의 라이벌전에서 충격의 완패를 당한 조광래호.



다음달 브라질월드컵 3차 예선을 앞두고 대대적인 수술이 불가피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기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