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KBS Green
태풍에 제주 올레길도 ‘타격’
입력 2011.08.11 (08:00) 수정 2011.08.11 (16: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제주도의 대표적 관광자원으로 떠오른 올레코스 일부 구간이 태풍 피해로 심각한 타격을 입어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완전한 복구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전망입니다.



염기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안가 바위 위 산책로를 떠밀려온 미역들이 덮어버렸습니다.



죽은 물고기가 썩어가며 심한 악취까지 진동합니다.



해안가 빼어난 절경으로 올레꾼들에게 인기가 높은 7코스에 남은 태풍 ’무이파’의 흔적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바위를 나르며 친환경적인 산책로를 낸 터라 허탈감은 더욱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박상국(서귀포시 안덕면) : "이 아름다운 제주 7코스 올레길이 이렇게 태풍의 흔적으로 많은 것들이 훼손돼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



올레길을 알려주던 표식들도 유실돼 코스를 분간하기도 힘듭니다.



이에 따라 7코스 전체에 진입 금지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녹취> "이 7코스 외에도 13코스와 14-1코스 등 모두 3코스의 출입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일부 구간에선 우회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올레길 완전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민경(제주올레 홍보팀장) : "조금 오래갈 수 있는 공법이 어떤 것인가, 저희의 핵심적 가치인 자연의 길이라는 것을 살리면서 오래갈 수 있는 길을 찾기 위해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자연친화적인 제주올레가 자연의 힘 앞에 깊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태풍에 제주 올레길도 ‘타격’
    • 입력 2011-08-11 08:00:29
    • 수정2011-08-11 16:31:1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제주도의 대표적 관광자원으로 떠오른 올레코스 일부 구간이 태풍 피해로 심각한 타격을 입어 출입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완전한 복구까지는 수개월이 걸릴 전망입니다.



염기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해안가 바위 위 산책로를 떠밀려온 미역들이 덮어버렸습니다.



죽은 물고기가 썩어가며 심한 악취까지 진동합니다.



해안가 빼어난 절경으로 올레꾼들에게 인기가 높은 7코스에 남은 태풍 ’무이파’의 흔적입니다.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바위를 나르며 친환경적인 산책로를 낸 터라 허탈감은 더욱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박상국(서귀포시 안덕면) : "이 아름다운 제주 7코스 올레길이 이렇게 태풍의 흔적으로 많은 것들이 훼손돼서 마음이 안타깝습니다."



올레길을 알려주던 표식들도 유실돼 코스를 분간하기도 힘듭니다.



이에 따라 7코스 전체에 진입 금지조치가 내려졌습니다.



<녹취> "이 7코스 외에도 13코스와 14-1코스 등 모두 3코스의 출입이 전면 통제되고 있습니다."



일부 구간에선 우회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올레길 완전 복구에는 수개월이 걸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인터뷰> 김민경(제주올레 홍보팀장) : "조금 오래갈 수 있는 공법이 어떤 것인가, 저희의 핵심적 가치인 자연의 길이라는 것을 살리면서 오래갈 수 있는 길을 찾기 위해서 연구를 하고 있습니다.



자연친화적인 제주올레가 자연의 힘 앞에 깊은 상처를 입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