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네이트ㆍ싸이월드 해킹
경찰 “3,500만 명 회원정보 중국 유출”
입력 2011.08.11 (13:02) 수정 2011.08.11 (16:2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달 말 3천5백만 명의 회원정보가 유출된 네이트와 싸이월드의 해킹 경로가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해커들이 처음부터 개인정보를 노리고 침입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SK 컴즈와 이스트소프트사 등의 PC와 서버 40여 대를 분석한 결과 해커가 처음부터 SK컴즈가 보유한 개인정보를 노리고 침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중국 IP를 사용하는 해커가 먼저, SK 컴즈 사내망 IP 주소를 미리 파악한 뒤, 지난달 18일과 19일에 이스트 소프트사의 개인용 알집 업데이트 파일을 악성파일로 바꿔치는 수법으로 SK 컴즈 사내망 PC 62대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커들이 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SK 컴즈 사내망 PC에서 개인정보를 관리자의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을 알아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커들은 지난달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네이트와 싸이월드가 보유한 3천5백만 명의 회원정보를 중국에 할당된 IP로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유출 경로가 확인됨에 따라 해커와 내부자가 공모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은 공격 근원지가 중국 IP로 확인됨에 따라 중국과 공조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SK 컴즈 이외에 다른 기업도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양성모입니다.
  • 경찰 “3,500만 명 회원정보 중국 유출”
    • 입력 2011-08-11 13:02:17
    • 수정2011-08-11 16:28:28
    뉴스 12
<앵커 멘트>

지난달 말 3천5백만 명의 회원정보가 유출된 네이트와 싸이월드의 해킹 경로가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해커들이 처음부터 개인정보를 노리고 침입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양성모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SK 컴즈와 이스트소프트사 등의 PC와 서버 40여 대를 분석한 결과 해커가 처음부터 SK컴즈가 보유한 개인정보를 노리고 침입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중국 IP를 사용하는 해커가 먼저, SK 컴즈 사내망 IP 주소를 미리 파악한 뒤, 지난달 18일과 19일에 이스트 소프트사의 개인용 알집 업데이트 파일을 악성파일로 바꿔치는 수법으로 SK 컴즈 사내망 PC 62대를 악성코드에 감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해커들이 이 악성코드에 감염된 SK 컴즈 사내망 PC에서 개인정보를 관리자의 아이디와 비밀번호 등을 알아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커들은 지난달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관리자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이용해 네이트와 싸이월드가 보유한 3천5백만 명의 회원정보를 중국에 할당된 IP로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유출 경로가 확인됨에 따라 해커와 내부자가 공모했을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경찰은 공격 근원지가 중국 IP로 확인됨에 따라 중국과 공조수사를 진행하는 한편, SK 컴즈 이외에 다른 기업도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KBS뉴스 양성모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