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라면 맛’ 싱거워진다…나트륨 최대 15% 감량
입력 2011.08.11 (22:0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나라 라면 한 개에는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섭취 권장량과 맞먹는 나트륨이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흔히 소금 덩어리라고 부르기도 하죠.

라면 회사들이 라면을 좀 덜 짜게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이 간식으로 즐겨먹는 라면.

국물맛도 좋지만 문제는 지나치게 짜다는 겁니다.

<녹취> 안승미(초등학생) : "맛있긴한데 짜서 자꾸 물을 먹게 되요."

<녹취> 이주영(주부) : "먹이긴 하는데 너무 자극적이고 짜서 걱정이 되긴 해요."

우리나라 라면 한개의 나트륨량은 대체로 세계보건기구 1일 섭취 권고량인 2000mg과 맞먹습니다.

김치나 찌개, 탕류와 함께 나트륨 함량이 많은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녹취> 이주영(주부) : "먹이긴 하는데 너무 자극적이고 짜서 걱정이 되긴 해요."

<녹취> 이무용(동국대 일산병원 심장내과 전문의) : "나트륨이 혈압을 올리고 심장병을 많이 일으키고 뇌졸중, 위암, 골다공증을 많이 일으키기때문에..."

라면업체들은 국민 건강을 해칠수 있다는 보건당국의 권고에 따라 나트륨 함유량을 대폭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올해 한국야쿠르트와 면사랑은 나트륨 함량을 15%까지 줄이기로 했고 농심과 오뚜기, 삼양도 10%이하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녹취> 강용탁(한국야쿠르트 F&B 마켓팅팀장) : "제품의 맛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서 매년 단계적으로 나트륨 함량을 5~10%씩 줄여 나가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라면뿐 아니라 짜장라면이나 냉면, 쌀국수 등 면류 전 품목으로 나트륨 감량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라면 스프를 반만 넣거나 국물을 적게 마시는 등 싱겁게 먹는 식습관을 갖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라면 맛’ 싱거워진다…나트륨 최대 15% 감량
    • 입력 2011-08-11 22:04:31
    뉴스 9
<앵커 멘트>

우리나라 라면 한 개에는 세계보건기구의 하루 섭취 권장량과 맞먹는 나트륨이 들어있습니다.

그래서 흔히 소금 덩어리라고 부르기도 하죠.

라면 회사들이 라면을 좀 덜 짜게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학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린이들이 간식으로 즐겨먹는 라면.

국물맛도 좋지만 문제는 지나치게 짜다는 겁니다.

<녹취> 안승미(초등학생) : "맛있긴한데 짜서 자꾸 물을 먹게 되요."

<녹취> 이주영(주부) : "먹이긴 하는데 너무 자극적이고 짜서 걱정이 되긴 해요."

우리나라 라면 한개의 나트륨량은 대체로 세계보건기구 1일 섭취 권고량인 2000mg과 맞먹습니다.

김치나 찌개, 탕류와 함께 나트륨 함량이 많은 대표적인 음식입니다.

<녹취> 이주영(주부) : "먹이긴 하는데 너무 자극적이고 짜서 걱정이 되긴 해요."

<녹취> 이무용(동국대 일산병원 심장내과 전문의) : "나트륨이 혈압을 올리고 심장병을 많이 일으키고 뇌졸중, 위암, 골다공증을 많이 일으키기때문에..."

라면업체들은 국민 건강을 해칠수 있다는 보건당국의 권고에 따라 나트륨 함유량을 대폭 줄여나가기로 했습니다.

올해 한국야쿠르트와 면사랑은 나트륨 함량을 15%까지 줄이기로 했고 농심과 오뚜기, 삼양도 10%이하로 낮추기로 했습니다.

<녹취> 강용탁(한국야쿠르트 F&B 마켓팅팀장) : "제품의 맛을 떨어뜨리지 않기 위해서 매년 단계적으로 나트륨 함량을 5~10%씩 줄여 나가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라면뿐 아니라 짜장라면이나 냉면, 쌀국수 등 면류 전 품목으로 나트륨 감량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나트륨 섭취를 줄이려면 라면 스프를 반만 넣거나 국물을 적게 마시는 등 싱겁게 먹는 식습관을 갖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