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수용소에 감금된 ‘통영의 딸’ 구출운동
입력 2011.08.1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30년 가까이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감금돼 있는 세 모녀가 있습니다.

이들을 구출하기 위한 운동이 고향 통영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데, 반기문 UN 사무총장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습니다.

진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의 한 가정에서 바이올린을 켜는 천진난만한 두 소녀.

불과 3년 뒤 사진 속 두 소녀의 얼굴은 잔뜩 공포에 질려 있습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가운데 가장 비참한 곳으로 알려진 `요덕 수용소'에 갇혀 있기 때문입니다.

독일 간호사였던 어머니 신숙자 씨가 남편을 따라 두 딸과 함께 북한에 간 건 지난 1985년.

북한의 교수직 제의에 속았던 남편 오길남 씨는, 2년 만에 독일로 탈출했지만, 이 때문에 세 모녀는 26년째 수용소에 갇혀있습니다.

지난 1991년 작곡가 윤이상 씨가 남편 오씨에게 재월북을 권하며 이 사진을 전달한 뒤로는 생사조차 알 수 없습니다.

<인터뷰> 오길남(신숙자 씨 남편) : "생명을...짐승의 꼴로라도 생명을 부지해다오."

사연이 알려지면서 어머니 신 씨 고향인 경남 통영시민들이 발벗고 나섰습니다.

통영에서 시작된 신숙자 모녀 구출 운동은 전국으로 확산 돼 현재 3만여 명이 구출 탄원서에 서명했습니다.

한 시민은 방한중인 반기문 UN 사무총장에게 구출해줄 것을 탄원하는 공개편지를 일간지에 실었습니다.

<인터뷰> 방수열(경남 통영시) : "반 총장님 꼭 북한에 가셔서 이분 들을 꼭 구출해 주시길..."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 북한 수용소에 감금된 ‘통영의 딸’ 구출운동
    • 입력 2011-08-13 22:01:56
    뉴스 9
<앵커 멘트>

30년 가까이 북한 정치범 수용소에 감금돼 있는 세 모녀가 있습니다.

이들을 구출하기 위한 운동이 고향 통영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는데, 반기문 UN 사무총장에게도 도움의 손길을 요청했습니다.

진정은 기자입니다.

<리포트>

독일의 한 가정에서 바이올린을 켜는 천진난만한 두 소녀.

불과 3년 뒤 사진 속 두 소녀의 얼굴은 잔뜩 공포에 질려 있습니다.

북한 정치범 수용소 가운데 가장 비참한 곳으로 알려진 `요덕 수용소'에 갇혀 있기 때문입니다.

독일 간호사였던 어머니 신숙자 씨가 남편을 따라 두 딸과 함께 북한에 간 건 지난 1985년.

북한의 교수직 제의에 속았던 남편 오길남 씨는, 2년 만에 독일로 탈출했지만, 이 때문에 세 모녀는 26년째 수용소에 갇혀있습니다.

지난 1991년 작곡가 윤이상 씨가 남편 오씨에게 재월북을 권하며 이 사진을 전달한 뒤로는 생사조차 알 수 없습니다.

<인터뷰> 오길남(신숙자 씨 남편) : "생명을...짐승의 꼴로라도 생명을 부지해다오."

사연이 알려지면서 어머니 신 씨 고향인 경남 통영시민들이 발벗고 나섰습니다.

통영에서 시작된 신숙자 모녀 구출 운동은 전국으로 확산 돼 현재 3만여 명이 구출 탄원서에 서명했습니다.

한 시민은 방한중인 반기문 UN 사무총장에게 구출해줄 것을 탄원하는 공개편지를 일간지에 실었습니다.

<인터뷰> 방수열(경남 통영시) : "반 총장님 꼭 북한에 가셔서 이분 들을 꼭 구출해 주시길..."

KBS 뉴스 진정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