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이인영 “오세훈, 주민투표 중단 선언해야”
입력 2011.08.14 (15:48) 정치
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서울시당 무상급식 주민투표 대책위원회 이인영 공동위원장은 아이들 밥상을 지켜내려는 서울시민의 투표 거부로 투표율이 30%에 못 미칠 것이 뻔하다면서, 행정 절차상 중단이 어려우면 정치적으로라도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주민투표와 관련해 관제 동원과 물량공세 징후, 불법 시비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로 얼룩진 주민투표 결과는 국민을 분열시키는 심각한 사회 재앙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호 서울시당 대책위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주민투표 독려 현수막에 방과 후 무료 학습이나 저소득층 교육 지원 등 이번 투표와 직접 관련이 없는 내용을 넣고 있다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이 무상급식 투표에서 꼭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발언 여부를 다시 확인해 선거법을 위반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이인영 “오세훈, 주민투표 중단 선언해야”
    • 입력 2011-08-14 15:48:16
    정치
민주당은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서울시당 무상급식 주민투표 대책위원회 이인영 공동위원장은 아이들 밥상을 지켜내려는 서울시민의 투표 거부로 투표율이 30%에 못 미칠 것이 뻔하다면서, 행정 절차상 중단이 어려우면 정치적으로라도 중단을 선언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주민투표와 관련해 관제 동원과 물량공세 징후, 불법 시비가 계속되고 있다면서, 이로 얼룩진 주민투표 결과는 국민을 분열시키는 심각한 사회 재앙으로 돌아올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성호 서울시당 대책위 대변인은 한나라당이 주민투표 독려 현수막에 방과 후 무료 학습이나 저소득층 교육 지원 등 이번 투표와 직접 관련이 없는 내용을 넣고 있다면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명박 대통령이 무상급식 투표에서 꼭 이겨야 한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있다면서, 발언 여부를 다시 확인해 선거법을 위반했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