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드민턴 남복, 12년 만에 정상 도전
입력 2011.08.14 (21:41) 수정 2011.08.14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남자복식에서 유연성-고성현 조가 결승에 올라 우리나라 선수로는 12년 만의 우승에 도전합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넘어지면서까지 받아내는 유연성의 수비에 영국 관중들도 놀랐습니다.



유연성-고성현 조는 인도네시아의 하산-셉타노 조를 2대 0으로 제치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이용대-정재성 조를 이기고 올라온 세계랭킹 1위, 중국의 차이윈-푸하이펑조와 우승을 다투게 됐습니다.



포르투갈의 수문장 미카가 조국에 값진 4강행 티켓을 안겼습니다.



미카의 선방으로 아르헨티나에 5대 4 승부차기 승리를 거두자 선수들도 믿기지 않는다는 듯 환호합니다.



잉글랜드 아스널의 제르비뉴가 넘어지자 뉴캐슬 조이 바튼이 멱살을 잡아 일으켜 세웁니다.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발끈하는 바튼의 얼굴을 제르비뉴가 때리자 돌아오는 건 레드카드였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 배드민턴 남복, 12년 만에 정상 도전
    • 입력 2011-08-14 21:41:39
    • 수정2011-08-14 22:02:02
    뉴스 9
<앵커 멘트>



세계배드민턴선수권대회 남자복식에서 유연성-고성현 조가 결승에 올라 우리나라 선수로는 12년 만의 우승에 도전합니다.



박선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넘어지면서까지 받아내는 유연성의 수비에 영국 관중들도 놀랐습니다.



유연성-고성현 조는 인도네시아의 하산-셉타노 조를 2대 0으로 제치고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이용대-정재성 조를 이기고 올라온 세계랭킹 1위, 중국의 차이윈-푸하이펑조와 우승을 다투게 됐습니다.



포르투갈의 수문장 미카가 조국에 값진 4강행 티켓을 안겼습니다.



미카의 선방으로 아르헨티나에 5대 4 승부차기 승리를 거두자 선수들도 믿기지 않는다는 듯 환호합니다.



잉글랜드 아스널의 제르비뉴가 넘어지자 뉴캐슬 조이 바튼이 멱살을 잡아 일으켜 세웁니다.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발끈하는 바튼의 얼굴을 제르비뉴가 때리자 돌아오는 건 레드카드였습니다.



KBS 뉴스 박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