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지터 자신감’ 여 100m 뜨거운 승부
입력 2011.08.19 (07: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 여자 단거리의 간판 스타인 카멜리타 지터가 새로운 100미터의 여왕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지터는 자메이카 군단의 벽을 넘어 1인자에 오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리피스 조이너의 뒤를 잇는 미국여자 육상의 1인자 카멜리타 지터.

최고 기록 10초 64로 조이너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빠른 기록을 갖고 있습니다.

지터는 대구 국제 육상에서 3년 연속 우승했을만큼, 대구와 인연이 깊습니다.

대구에 도착한 지터는 개인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카멜리타 지터 : “몸 상태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결승선을 통과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지터에 최고 기록에선 뒤지지만, 자메이카 선수들은 큰 대회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프레이져와 캠벨 브라운이 이끄는 자메이카는 베이징 올림픽과 베를린 세계 육상에서 연이어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큰 경기에 유난히 집중력을 발휘하는 것이 자메이카의 최대 강점입니다.

결국 미국과 자메이카의 자존심을 건 여자 100미터 승부는 남자 100미터 못지 않은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 ‘美 지터 자신감’ 여 100m 뜨거운 승부
    • 입력 2011-08-19 07:21:5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미국 여자 단거리의 간판 스타인 카멜리타 지터가 새로운 100미터의 여왕을 자신하고 있습니다.

지터는 자메이카 군단의 벽을 넘어 1인자에 오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권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그리피스 조이너의 뒤를 잇는 미국여자 육상의 1인자 카멜리타 지터.

최고 기록 10초 64로 조이너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빠른 기록을 갖고 있습니다.

지터는 대구 국제 육상에서 3년 연속 우승했을만큼, 대구와 인연이 깊습니다.

대구에 도착한 지터는 개인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카멜리타 지터 : “몸 상태가 잘 갖춰져 있습니다. 결승선을 통과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지터에 최고 기록에선 뒤지지만, 자메이카 선수들은 큰 대회에 유난히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습니다.

프레이져와 캠벨 브라운이 이끄는 자메이카는 베이징 올림픽과 베를린 세계 육상에서 연이어 금메달을 따냈습니다.

큰 경기에 유난히 집중력을 발휘하는 것이 자메이카의 최대 강점입니다.

결국 미국과 자메이카의 자존심을 건 여자 100미터 승부는 남자 100미터 못지 않은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KBS 뉴스 권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