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증시 폭락…다우지수 11,000선 ‘붕괴’
입력 2011.08.19 (07:52) 수정 2011.08.19 (16:5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과 유럽 등 세계 증시가 또다시 글로벌 경기침체, 더블딥 우려로 급락했습니다.

뉴욕 다우지수는 4% 가깝게 떨어지면서 심리적 지지선인 만 천선이 무너졌습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증시가 온갖 악재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불안감에 휩싸여 큰 폭의 급락장을 연출했습니다.

다우지수는 3.7%가 떨어져 심리적 지지선인 만 천선이 무너졌습니다.

나스닥과 S&P 500 지수는 각각 5% 안팎으로 급락했습니다.

뉴욕증시는 고용,물가,건설경기 등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악화되고 유럽 재정위기에 대한 비관론까지 확산되면서 개장초부터 투자심리가 얼어붙었습니다.

여기에다 미 연준이 유럽발 위기를 차단하기 위해 유럽계은행에 대한 유동성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악재로 작용했습니다.

유럽증시는 은행권의 자본부족 우려에다 중국의 금리 인상설로 금융주가 급락을 주도했습니다.

영국과 독일,프랑스 등 주요국 증시의 낙폭이 4-5%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금값은 세계 경제 침체 우려로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12월 인도분이 1.6% 상승한 온스당 1822달러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국제유가는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오늘 서부텍사스산 원유 9월 인도분은 5.9% 급락한 배럴당 82.3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홍기섭입니다.
  • 세계 증시 폭락…다우지수 11,000선 ‘붕괴’
    • 입력 2011-08-19 07:52:39
    • 수정2011-08-19 16:53:57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과 유럽 등 세계 증시가 또다시 글로벌 경기침체, 더블딥 우려로 급락했습니다.

뉴욕 다우지수는 4% 가깝게 떨어지면서 심리적 지지선인 만 천선이 무너졌습니다.

워싱턴의 홍기섭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뉴욕증시가 온갖 악재에 따른 글로벌 경기 침체 불안감에 휩싸여 큰 폭의 급락장을 연출했습니다.

다우지수는 3.7%가 떨어져 심리적 지지선인 만 천선이 무너졌습니다.

나스닥과 S&P 500 지수는 각각 5% 안팎으로 급락했습니다.

뉴욕증시는 고용,물가,건설경기 등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가 악화되고 유럽 재정위기에 대한 비관론까지 확산되면서 개장초부터 투자심리가 얼어붙었습니다.

여기에다 미 연준이 유럽발 위기를 차단하기 위해 유럽계은행에 대한 유동성 점검을 강화하기로 했다는 소식도 악재로 작용했습니다.

유럽증시는 은행권의 자본부족 우려에다 중국의 금리 인상설로 금융주가 급락을 주도했습니다.

영국과 독일,프랑스 등 주요국 증시의 낙폭이 4-5%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금값은 세계 경제 침체 우려로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해 12월 인도분이 1.6% 상승한 온스당 1822달러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국제유가는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오늘 서부텍사스산 원유 9월 인도분은 5.9% 급락한 배럴당 82.3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뉴스 홍기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