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끊이지 않는 식품 이물질…절반 이유도 몰라
입력 2011.08.19 (07:52) 수정 2011.08.19 (15:3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오는 일이 끊이질 않는데요.

올해 상반기에만 대기업 제품을 포함해 3천 건이 넘는 이물 사례가 집계됐는데, 절반은 원인 규명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자를 먹다 나온 플라스틱과 정체 불명의 벌레,

외식업체에서 나온 날카로운 플라스틱.

모두 업체 과실이 인정돼 시정명령을 받은 사례들입니다.

하지만 원인이 밝혀지는 경우보다 밝혀지지 않을 때가 더 많습니다.

최근 마트에서 산 냉면 소스에서 치아를 발견한 문모 씨 역시 신고를 했지만, 원인을 파악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인터뷰>문모 씨 : "그냥 이 업체 위생 상태를 봤더니 어떻 더라. 그정도 얘기만 있고. 답답하죠. 누가 고의로 넣었던 결과가 있어야죠."

올해 상반기 식약청에 집계된 이물 신고만 3천 백여 건,

그러나, 이유를 판단할 수 없다고 결론 난 것이 54%에 이릅니다.

<인터뷰>최동미(식약청 식품관리과장) : "판정 불가면 말그대로 어떠한 처분도 없는거죠. (업체를 추가로 보기도 하나?) 의심스러우면 보기도 합니다."

신고된 이물질은 애벌레나 파리 등 벌레가 가장 많았고 금속이나 유리, 머리카락도 많이 나왔습니다.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선 이물질 발견 즉시 밀봉해서 냉장보관하고 식약청에도 신고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끊이지 않는 식품 이물질…절반 이유도 몰라
    • 입력 2011-08-19 07:52:44
    • 수정2011-08-19 15:36:32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오는 일이 끊이질 않는데요.

올해 상반기에만 대기업 제품을 포함해 3천 건이 넘는 이물 사례가 집계됐는데, 절반은 원인 규명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김민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피자를 먹다 나온 플라스틱과 정체 불명의 벌레,

외식업체에서 나온 날카로운 플라스틱.

모두 업체 과실이 인정돼 시정명령을 받은 사례들입니다.

하지만 원인이 밝혀지는 경우보다 밝혀지지 않을 때가 더 많습니다.

최근 마트에서 산 냉면 소스에서 치아를 발견한 문모 씨 역시 신고를 했지만, 원인을 파악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습니다.

<인터뷰>문모 씨 : "그냥 이 업체 위생 상태를 봤더니 어떻 더라. 그정도 얘기만 있고. 답답하죠. 누가 고의로 넣었던 결과가 있어야죠."

올해 상반기 식약청에 집계된 이물 신고만 3천 백여 건,

그러나, 이유를 판단할 수 없다고 결론 난 것이 54%에 이릅니다.

<인터뷰>최동미(식약청 식품관리과장) : "판정 불가면 말그대로 어떠한 처분도 없는거죠. (업체를 추가로 보기도 하나?) 의심스러우면 보기도 합니다."

신고된 이물질은 애벌레나 파리 등 벌레가 가장 많았고 금속이나 유리, 머리카락도 많이 나왔습니다.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선 이물질 발견 즉시 밀봉해서 냉장보관하고 식약청에도 신고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