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농협 등 시중은행 하루 만에 신규 대출 재개
입력 2011.08.19 (19:15)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신규 가계대출을 중단하면서 시중에 충격을 줬던 일부 시중은행들이 갑작스런 중단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당국이 경고에 나서자 하루만에 실수요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김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계 대출을 전면 중단해 물의를 일으켰던 농협 등 일부 시중은행들이 실수요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오늘 오전 각 지점에 공문을 보내 용도가 분명한 건에 대해서는 신규 대출을 하도록 했습니다.

신한과 우리은행 등도 심사를 엄격하게 할 뿐 신규 가계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이 아니며, 전세자금 등 실수요자 대출은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일부 은행들이 이처럼 한발 물러난 것은 비판 여론에다 금융당국의 경고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실물경제 성장률 이내로 관리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은행들이 갑자기 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권혁세(금융감독원장) : "대출이 중단돼서는 안되는 거죠. 필요한 대출은 나갈수 있도록 해야되는 거죠"

그러나, 농협 등 일부 은행의 대출 증가율이 이미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상황이어서 실질적인 대출재개가 이뤄질수 있을 지는 미지수입니다.

반면, 가계대출 중단 방침을 밝히지 않은 국민은행과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은행에는 대출을 받으려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 농협 등 시중은행 하루 만에 신규 대출 재개
    • 입력 2011-08-19 19:15:05
    뉴스 7
<앵커 멘트>

어제 신규 가계대출을 중단하면서 시중에 충격을 줬던 일부 시중은행들이 갑작스런 중단에 대한 비판이 거세지고 당국이 경고에 나서자 하루만에 실수요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김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계 대출을 전면 중단해 물의를 일으켰던 농협 등 일부 시중은행들이 실수요자 대출을 재개했습니다.

농협중앙회는 오늘 오전 각 지점에 공문을 보내 용도가 분명한 건에 대해서는 신규 대출을 하도록 했습니다.

신한과 우리은행 등도 심사를 엄격하게 할 뿐 신규 가계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이 아니며, 전세자금 등 실수요자 대출은 계속한다는 방침입니다.

일부 은행들이 이처럼 한발 물러난 것은 비판 여론에다 금융당국의 경고가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권혁세 금융감독원장은 가계대출 증가율을 실물경제 성장률 이내로 관리해야 하지만, 그렇다고 은행들이 갑자기 대출을 전면 중단하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권혁세(금융감독원장) : "대출이 중단돼서는 안되는 거죠. 필요한 대출은 나갈수 있도록 해야되는 거죠"

그러나, 농협 등 일부 은행의 대출 증가율이 이미 당국의 가이드라인을 넘어선 상황이어서 실질적인 대출재개가 이뤄질수 있을 지는 미지수입니다.

반면, 가계대출 중단 방침을 밝히지 않은 국민은행과 한국씨티은행 등 외국계 은행에는 대출을 받으려는 고객들이 몰리면서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준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