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투표소 곳곳서 ‘마찰’…검찰 고발 13건 접수
입력 2011.08.24 (22:19) 수정 2011.08.25 (09: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투표율은 낮았지만 관심이 컸던 만큼 투표소 곳곳에선 크고 작은 마찰도 있었습니다.

고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투표함은 결국 열리지 않았습니다.

전면 무상급식을 주장하며 투표를 인정하지 않은 교육청은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찬성 단체

그 반대쪽은 결과엔 승복하지만 못내 아쉽습니다.

<인터뷰> 반대 단체

오전 6시부터 진행된 투표.

곳곳에서 투표소 약도가 잘못 인쇄됐거나 안내문을 못 받았다는 항의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이수초등학교 아세요? 거기 영어실로 가셔야돼요) 왜 집이 여긴데 거기로 가요?"

정치와 이념 대결로 변질되고 있다는 우려 속에서도 무상급식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하겠다는 시민들도 있었고.

<녹취> 투표 참여 시민 : "그렇게 무조건 다 도와줄 필요는 없다는 생각. 앞으로 세금 내기도 두렵고..."

정치논리 싸움에 끼고 싶지 않다며 투표 자체를 거부하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녹취> 투표 거부 시민 : "투표를 한다는 것은 정치문에게 관여를 하는 것 같고 그렇기 때문에.."

조직적으로 투표를 독려했거나, 거부를 강요했다고 주장하는 등 어제까지 13건의 고발이 접수됐고, 고소,고발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급식 정책은 결정났지만 투표 과정에서 남은 앙금과 갈등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젭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 투표소 곳곳서 ‘마찰’…검찰 고발 13건 접수
    • 입력 2011-08-24 22:19:17
    • 수정2011-08-25 09:15:34
    뉴스 9
<앵커 멘트>

투표율은 낮았지만 관심이 컸던 만큼 투표소 곳곳에선 크고 작은 마찰도 있었습니다.

고순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투표함은 결국 열리지 않았습니다.

전면 무상급식을 주장하며 투표를 인정하지 않은 교육청은 당연한 결과라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찬성 단체

그 반대쪽은 결과엔 승복하지만 못내 아쉽습니다.

<인터뷰> 반대 단체

오전 6시부터 진행된 투표.

곳곳에서 투표소 약도가 잘못 인쇄됐거나 안내문을 못 받았다는 항의도 이어졌습니다.

<녹취> "(이수초등학교 아세요? 거기 영어실로 가셔야돼요) 왜 집이 여긴데 거기로 가요?"

정치와 이념 대결로 변질되고 있다는 우려 속에서도 무상급식 정책에 대한 평가를 하겠다는 시민들도 있었고.

<녹취> 투표 참여 시민 : "그렇게 무조건 다 도와줄 필요는 없다는 생각. 앞으로 세금 내기도 두렵고..."

정치논리 싸움에 끼고 싶지 않다며 투표 자체를 거부하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녹취> 투표 거부 시민 : "투표를 한다는 것은 정치문에게 관여를 하는 것 같고 그렇기 때문에.."

조직적으로 투표를 독려했거나, 거부를 강요했다고 주장하는 등 어제까지 13건의 고발이 접수됐고, 고소,고발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급식 정책은 결정났지만 투표 과정에서 남은 앙금과 갈등은 여전히 해결해야 할 과젭니다.

KBS 뉴스 고순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