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철도 승차권 불법 거래 과태료 최고 천만 원
입력 2011.08.24 (22:19) 수정 2011.08.25 (09:1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석에 고향가는 기차표 못 구하신 분들 계실텐데요.

아무리 급하다고 암표 구했다간 큰일 날 수 있습니다.

과태료가 최고 천 만원 입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을 앞두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서울역을 찾은 사람들.

<녹취> "(명절에 지방가는 거, 부산이나 대구?) 이미 8월 달에 예매가 끝났잖아요."

역시나 허탕입니다.

<인터뷰> 김기태(경기도 하남시) : "뭐 지금 와서..이렇게 없는데..힘든 거죠."

이런 사람들을 노린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

추석 기차표를 판다는 글이 수십 건 올라 있습니다.

할인카드 등으로 최대 30% 싸게 구입한 뒤 웃돈을 받고 파는 암표입니다.

<녹취> "(9일에 내려가는 표가 얼마예요?) 전부 다 8만 원 불렀거든요. (편도에요?) 네."

할인권 암표는 평상시에도 적지 않아, 승무원과 암표 승객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기 일쑵니다.

<녹취> "사원증 한번 주시겠어요? (지갑 없는데요.) 지갑이 없으세요? 그럼 승차권만 갖고오신 건가요?"

그 동안은 암표 거래시 벌금 10만 원이 고작이어서 밀거래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암표를 사거나 팔다가 걸리면 최고 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인터뷰> 박종승(서울역장) : "25일부터는 승차권을 상습적으로 부당하게 유통할 경우 법의 처벌을 받게 됩니다."

코레일은 특히 돈만 받고 표를 주지 않거나 가짜표를 건네는 암표 사이트도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 철도 승차권 불법 거래 과태료 최고 천만 원
    • 입력 2011-08-24 22:19:25
    • 수정2011-08-25 09:15:41
    뉴스 9
<앵커 멘트>

추석에 고향가는 기차표 못 구하신 분들 계실텐데요.

아무리 급하다고 암표 구했다간 큰일 날 수 있습니다.

과태료가 최고 천 만원 입니다.

노윤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추석을 앞두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서울역을 찾은 사람들.

<녹취> "(명절에 지방가는 거, 부산이나 대구?) 이미 8월 달에 예매가 끝났잖아요."

역시나 허탕입니다.

<인터뷰> 김기태(경기도 하남시) : "뭐 지금 와서..이렇게 없는데..힘든 거죠."

이런 사람들을 노린 인터넷 직거래 사이트.

추석 기차표를 판다는 글이 수십 건 올라 있습니다.

할인카드 등으로 최대 30% 싸게 구입한 뒤 웃돈을 받고 파는 암표입니다.

<녹취> "(9일에 내려가는 표가 얼마예요?) 전부 다 8만 원 불렀거든요. (편도에요?) 네."

할인권 암표는 평상시에도 적지 않아, 승무원과 암표 승객 간에 실랑이가 벌어지기 일쑵니다.

<녹취> "사원증 한번 주시겠어요? (지갑 없는데요.) 지갑이 없으세요? 그럼 승차권만 갖고오신 건가요?"

그 동안은 암표 거래시 벌금 10만 원이 고작이어서 밀거래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하지만 내일부터는 암표를 사거나 팔다가 걸리면 최고 천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인터뷰> 박종승(서울역장) : "25일부터는 승차권을 상습적으로 부당하게 유통할 경우 법의 처벌을 받게 됩니다."

코레일은 특히 돈만 받고 표를 주지 않거나 가짜표를 건네는 암표 사이트도 많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노윤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