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오세훈 시장 “시정 공백 최소화 즉각 사퇴”
입력 2011.08.26 (22:08) 수정 2011.08.26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백 두 개 나라에서 모인 2천 명 가까운 건각들이 각축을 벌일 대구 세계 육상선수권 대회가 내일부터 아흐레간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이번 대회는 한국 육상을 한단계 도약시키고 세계 스포츠계에서 우리 위상을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오늘 9시뉴스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대구 스타디움 현지에서 한 시간동안 특집으로 전해드립니다.

대구 육상선수권대회 소식은 잠시 뒤에 자세히 전해드리고 먼저 서울시장 사퇴 소식부터 알아봅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책임을 지고 오늘 시장직을 사퇴했습니다.

오 시장은 시장직을 끝까지 다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거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오세훈 서울시장.

사퇴 시점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며 담담히 사퇴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오세훈(서울시장) : "저의 거취로 인한 정치권의 논란과 행정공백을 최소화 하기위해서 즉각적인 사퇴로 저의 책임을 다하고자 합니다."

그러면서도 주민투표는 과잉 복지를 막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사퇴를 계기로 복지 논쟁이 더 활발하게 전개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세훈(서울시장) : "내년 총선, 대선을 앞두고 무분별하게 쏟아져 나올 수 있는 과잉복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바른 복지를 고민하는 데 일조했다면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서울시의회 민주당의원들은 즉각 사퇴를 환영한다면서도, 정치적 목적으로 시장직을 걸어 중도 사퇴하는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오세훈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새 시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권영규 행정 1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됩니다.

오 시장 사퇴로 서울시 역점사업이었던 서해뱃길과 한강 르네상스, 디자인 서울 등 주요 정책들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 오세훈 시장 “시정 공백 최소화 즉각 사퇴”
    • 입력 2011-08-26 22:08:15
    • 수정2011-08-26 22:12:26
    뉴스 9
<앵커 멘트>

2백 두 개 나라에서 모인 2천 명 가까운 건각들이 각축을 벌일 대구 세계 육상선수권 대회가 내일부터 아흐레간의 열전에 돌입합니다.

이번 대회는 한국 육상을 한단계 도약시키고 세계 스포츠계에서 우리 위상을 확고히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오늘 9시뉴스는 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대구 스타디움 현지에서 한 시간동안 특집으로 전해드립니다.

대구 육상선수권대회 소식은 잠시 뒤에 자세히 전해드리고 먼저 서울시장 사퇴 소식부터 알아봅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무상급식 주민투표 결과에 책임을 지고 오늘 시장직을 사퇴했습니다.

오 시장은 시장직을 끝까지 다하지 못해 죄송하다고 말했습니다.

김학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거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오세훈 서울시장.

사퇴 시점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며 담담히 사퇴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녹취> 오세훈(서울시장) : "저의 거취로 인한 정치권의 논란과 행정공백을 최소화 하기위해서 즉각적인 사퇴로 저의 책임을 다하고자 합니다."

그러면서도 주민투표는 과잉 복지를 막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사퇴를 계기로 복지 논쟁이 더 활발하게 전개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오세훈(서울시장) : "내년 총선, 대선을 앞두고 무분별하게 쏟아져 나올 수 있는 과잉복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바른 복지를 고민하는 데 일조했다면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서울시의회 민주당의원들은 즉각 사퇴를 환영한다면서도, 정치적 목적으로 시장직을 걸어 중도 사퇴하는 나쁜 선례를 남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오세훈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새 시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권영규 행정 1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됩니다.

오 시장 사퇴로 서울시 역점사업이었던 서해뱃길과 한강 르네상스, 디자인 서울 등 주요 정책들도 차질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KBS 뉴스 김학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