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서울시 무상급식 주민투표
오세훈 시장 사퇴…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입력 2011.08.27 (10:2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민투표 결과에 책임지고 어제 시장직을 사퇴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부터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거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오세훈 서울시장.

사퇴 시점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며 담담히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녹취>오세훈 서울시장 (기자회견) : "저의 거취로 인한 정치권의 논란과 행정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즉각적인 사퇴로 저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그러면서도 주민투표는 과잉 복지를 막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사퇴를 계기로 복지 논쟁이 더 활발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오세훈 ( 서울시장) : "과잉복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바른 복지를 고민하는 데 일조했다면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는 투표 거부 운동에도 불구하고 투표율이 25.7%에 이른 것은 사실상 오 시장의 고독한 승리인데, 그런데도 오 시장이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사퇴하면서 진정한 정치인의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서울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정치적 목적으로 시장직을 걸어 결국 중도 사퇴하면서, 지방자치의 역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오세훈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오늘부터 새 시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오세훈 시장 사퇴…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 입력 2011-08-27 10:27:3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민투표 결과에 책임지고 어제 시장직을 사퇴했습니다.

서울시는 오늘부터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무거운 표정으로 기자회견장에 들어선 오세훈 서울시장.

사퇴 시점에 대한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며 담담히 심경을 털어놨습니다.

<녹취>오세훈 서울시장 (기자회견) : "저의 거취로 인한 정치권의 논란과 행정공백을 최소화 하기 위해 즉각적인 사퇴로 저의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그러면서도 주민투표는 과잉 복지를 막기 위한 선택이었다며 소신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사퇴를 계기로 복지 논쟁이 더 활발하게 진행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녹취>오세훈 ( 서울시장) : "과잉복지에 대한 경각심을 공유하고 바른 복지를 고민하는 데 일조했다면 저는 그것으로 만족합니다."

복지포퓰리즘 추방 국민운동본부는 투표 거부 운동에도 불구하고 투표율이 25.7%에 이른 것은 사실상 오 시장의 고독한 승리인데, 그런데도 오 시장이 시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사퇴하면서 진정한 정치인의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서울시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정치적 목적으로 시장직을 걸어 결국 중도 사퇴하면서, 지방자치의 역사에 오점을 남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오세훈 시장이 사퇴함에 따라 서울시는 오늘부터 새 시장이 취임하기 전까지 부시장 권한대행 체제로 전환됐습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